당 지도부 끝난 일이라는데, 이낙연 측 “결선투표 가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12 00:02

업데이트 2021.10.12 01:08

지면보기

종합 03면

‘이재명 후보 턱걸이 과반’으로 끝난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폭풍이 11일 이어졌다. 중도 사퇴한 후보(정세균·김두관)의 무효표 처리를 두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낙연 캠프 소속 의원들이 같은 날 국회에서 “당헌·당규를 제대로 적용하면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49.32%이며 과반에 미달한 것”이라며 “결선투표를 반드시 진행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뉴스1]

이낙연 캠프 소속 의원들이 같은 날 국회에서 “당헌·당규를 제대로 적용하면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49.32%이며 과반에 미달한 것”이라며 “결선투표를 반드시 진행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뉴스1]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홍영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캠프 소속 의원 일동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잘못된 무효표 처리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무효표를 유효화할 경우)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49.32%로 과반에 미달해 결선투표를 반드시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당헌·당규를 오독해서 잘못 적용하면 선거의 정통성이 근본적으로 흔들릴 수 있다”라고도 했다. 이날 오후엔 이의신청서도 당에 공식 제출했다.

현재 논란이 되는 조항은 ‘경선 과정에서 후보자가 사퇴하는 때에는 해당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는 특별당규 59조1항(후보자의 사퇴)이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 측은 “사퇴한 뒤 사퇴 후보자에게 투표한 것은 무효라는 뜻”이라며 “정세균, 김두관 후보가 사퇴하기 전에 득표한 2만8142표는 유효표”라고 주장했다. 이미 투표해 유효표로 인정된 것을 뒤늦게 무효표로 처리하는 건 소급적용이라는 것이다. 또한 ‘선관위는 경선 투표에서 공표된 개표 결과를 단순합산하여 유효투표수의 과반수를 득표한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한다’는 60조1항(당선인의 결정)을 근거로 이 전 대표 측은 “정세균, 김두관 후보가 사퇴 전 얻은 표는 이상민 선관위원장이 이후 지역 경선장에서 공표한 개표 결과에 해당하는 유효표”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운데)가 11일 오전 송영길 대표(오른쪽 둘째) 등 당직자와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 참배한 뒤 퇴장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운데)가 11일 오전 송영길 대표(오른쪽 둘째) 등 당직자와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 참배한 뒤 퇴장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관련기사

하지만 당 지도부는 “중도 사퇴한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사퇴 전과 후 모두 무효 처리하는 게 원칙”이라는 입장이다. 이날 오전 이재명 후보와 대전현충원을 찾은 송영길 대표는 “(해당) 특별당규는 이해찬 전 대표 때 발의해 이낙연 후보가 당대표에 선출됐던 지난해 8월 전당원투표를 통해 통과된 것”이라며 “이에 근거해 진행한 대선후보 경선에 따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민주당 대선후보로 어제 확정했다”고 말했다.

이상민 당 선관위원장도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특별당규 59조와 60조는 재량과 해석의 여지가 없는 강행규정”이라며 “중도사퇴 후보자의 득표를 원천무효 처리하는 것은 이미 선관위원들이 만장일치로 동의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중도 사퇴 후보자들은 당의 유권해석에 무게를 실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 “원칙을 지키는 일이 승리의 시작”이라고 했고, 중도 사퇴 후 이재명 후보 지지를 밝힌 김두관 의원은 “혼란이 길어질수록 우리 당 대선 경쟁력은 떨어지기에 이낙연 후보의 대승적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낙연 캠프의 반발은 쉽게 가라앉을 모양새가 아니다. 김종민 의원은 “잘못된 해석이란 걸 알고도 당이 의도적으로 무시한다면 이건 부정선거를 하겠단 것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은 “민주당 대선 승리를 위해 원팀을 만들려면 결선 투표가 있어야 하고, 이걸 위해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하겠다”고 했다. 설훈 의원은 “3차 선거인단 28(이재명) 대 62(이낙연)라는 건 이 지사가 본선에 가면 반드시 진다는 결과”라며 “당 지도부가 본선 승리를 위해 정무적인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사사오입 철회하라” “결선투표 실시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