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난 中 북한에도 손뻗어 “한달 석탄 1만t 이상 밀수 급증”

중앙일보

입력 2021.10.11 16:56

업데이트 2021.10.11 17:01

하얼빈의 석탄 발전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얼빈의 석탄 발전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전력난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중국에 석탄 밀수출을 늘리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 호주산 석탄 수입 금지로 중국 내 석탄 가격이 상승하자 값싼 북한 석탄이 대체제로 떠오른 양상이다.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의거해 북한의 석탄 수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중국 당국, 전기요금 최대 20% 인상키로

"중국 상인, 북한 석탄 사는데 혈안"

자유아시아방송(RFA)은 9일 '중국 전력난으로 북한의 석탄 밀수출을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RFA 캡쳐]

자유아시아방송(RFA)은 9일 '중국 전력난으로 북한의 석탄 밀수출을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RFA 캡쳐]

자유아시아방송(RFA)은 9일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당 39호실 산하 ‘금강 무역회사’ 선박이 용천군에서 석탄을 싣고 와 서해상에서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며 “미국의 인공위성 감시망을 피해 어두운 밤 바다에서 중국 선박에 환적하는 방식”이라고 전했다. 북한산 석탄은 1t(톤) 당 50~60달러로 최근 중국 내 석탄 가격(1t당 200달러)의 4분의1 수준이다.

소식통은 “국경경비대총국 무역회사 선박들이 한 달에 1만t 이상 석탄을 중국에 팔아 외화벌이를 하는 셈”이라며 “북한 석탄을 사겠다는 중국 대방(무역업자)들이 급증하면서 석탄 불법수출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도 했다.

대북제재 이후 북한의 석탄 수출이 금지되면서 중국의 석탄 수입액에 대한 공식 기록은 없는 상태다. 지난 9월 중국 해관총서가 발표한 8월 한달간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624만 달러(약 74억 원) 규모로 코로나19로 북한이 외국과의 교역을 중단하기 전인 1년 전에 비해 79.5%나 줄었다.

전력 생산 27% 산시성...홍수에 60개 탄광 가동 중단

폭우의 영향으로 지난 6일 중국 산시성 치현의 교각이 붕괴됐다. [CCTV 캡쳐]

폭우의 영향으로 지난 6일 중국 산시성 치현의 교각이 붕괴됐다. [CCTV 캡쳐]

중국 전력난은 최근 산시(山西)성 폭우로 더 심각해지는 분위기다. 중국 최대 석탄 생산지인 산시성은 계속되는 폭우로 홍수가 잇따르면서 지난 9일까지 60개 탄광의 가동이 중단됐다.

산시성은 지난해 10억6000만t의 석탄을 생산해 중국 전체 생산량의 27%를 차지하고 있다. 전력 상황이 악화된 지난달 말부터 산시성은 허베이(湖北), 산둥(山東), 장쑤(江蘇), 저장(浙江), 톈진(天津) 등 14개 성(城)과 4분기 석탄 공급 보증 계약을 체결했지만 뒤늦게 쏟아진 폭우에 다시 직격탄을 맞았다. 홍수로 도로와 철도가 유실되면서 기존 석탄의 운송도 차질을 빚고 있다.

이미 중국 31개 성 중 20곳에서 제한 송전 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동북부 랴오닝(遼寧省)성의 전력난은 특히 심각하다. 최근 ‘성 전체에 일정기간 전력 차질이 불가피해 전력 소비가 많은 업체들은 15일 이상 전력 사용을 중단하라’는 지침이 내려갔다는 현지 보도도 나왔다. 산업용 전기 공급 제한이 이뤄지고 있는 20개 성의 GDP(국내총생산)는 중국 전체의 66%에 달한다.

리커창 "공급 보장 위해 전기요금 10~20% 인상"

리커창 총리는 지난 8일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에너지 공급 보장 대책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신화망 캡쳐]

리커창 총리는 지난 8일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에너지 공급 보장 대책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신화망 캡쳐]

더 큰 문제는 다음달 중순부터 중국 북쪽 지역 중앙난방까지 시작된다는 데 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지난 8일 국무원 상무회의를 주재하고 “올 들어 국내 석탄 수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단전(斷電)이 발생해 경제 운용과 주민 생활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에너지 공급 보장 대책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석탄 생산 기업에 대한 설비 지원과 세금 감면을 확대해 석탄 생산 능력을 증대시킬 것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전기요금도 인상된다. 일반 주민 사용 분은 10%, 농업용은 15% 인상하고 에너지 다소비 업종의 경우 최대 20%까지 전기요금이 올라간다. 석탄값이 올라 화력발전 업체들이 생산을 기피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전기값을 올리기로 한 것이다.

중국 올해 경제 성장 6%대로 떨어질 수도

코로나 이후 회복세를 보이던 중국 경제에 타격이 예상되면서 경제 성장 전망치도 크게 떨어지고 있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바클레이스 은행은 “중국이 내년까지 전력 제한 공급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며 “올 경제성장률이 시장 전망치보다 낮은 6%대로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8.2%에서 7.8%로 낮췄고 일본 노무라증권도 8.2%에서 7.7%로 수정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