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전 치르는 황선홍 감독 "공격 축구로 결과 내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1 15:42

U-23 대표팀 감독 데뷔전에 나서는 황선홍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U-23 대표팀 감독 데뷔전에 나서는 황선홍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공격 비중 높은 축구로 좋은 결과 내겠다."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 인터뷰
싱가포르 U-23 아시안컵 예선 참가

황선홍 신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데뷔전에 나선다. 황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오는 2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U-23 아시안컵 예선에 참가한다. 이날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대표팀을 소집한 황 감독은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선수단의 경쟁력이 충분하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공격 전환 속도를 높이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대회 H조에 편성됐다. 오는 25일 필리핀,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차례로 맞붙는다. 전부 한 수 아래 전력의 팀들이다. 총 11개 조로 나뉘어 치러지는 예선에서 각 조 1위와 2위 팀 중 상위 4개 팀만 본선에 진출한다. 2022 AFC U-23 아시안컵 본선은 내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다. 황 감독은 "선수단 풀을 넓히는 것이 목표다. 첫 국제 대회인 만큼 자신감을 쌓는 것도 중요하다. 짜임새 있는 축구로 많은 골도 넣고 싶다"고 설명했다.

황 감독은 지난달 김학범 감독에 이어 U-23 대표팀 사령탑에 올랐다. 젊은 선수들과 소통을 통해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황 감독은 "프로팀 감독 때를 돌이켜보면 자기 생각을 가감 없이 말하고 표출하는 세대다. 긍정적인 면이다. 잘 수용해서 밝은 분위기의 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01년생과 2002년생의 어린 선수들이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 축구의 밑거름이 될 수 있는 선수들을 잘 성장하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U-23 대표팀이 궁극적으로 달성해야 하는 최종 목표는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이다. 황선홍 감독은 "과감하고 용감한 모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강조할 예정이다. 창의성 있는 플레이가 나올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현역 시절 이란 킬러로 불렸던 황 감독은 12일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원정경기를 치를 A대표팀 후배들에게 격려의 말도 남겼다. 그는 "어려운 경기가 예상되는데, 직전 경기 힘든 고비를 잘 넘긴 만큼 당당함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 분수령이 될 수 있는 경기다. 최선을 다해 국민에게 기쁨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