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떼도둑 수괴 이재명에 ‘미친 공격수’ 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1 11:33

업데이트 2021.10.11 13:18

국민의힘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떼도둑 수괴”라며 공격 수위를 높였다.

원 전 지사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떼도둑의 수괴가 이재명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장동 일타강사(1등 스타강사)’라는 별명이 생겼다는 진행자의 말에 “일타강사가 이재명에 대한 미친 공격수, 그렇게 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이재명을 지지하는 이유가 유능할 거라는 거, 추진력 그리고 약자 편이라는 것 때문인데 약자 편이라는 거하고 유능하다는 걸 철저하게 부숴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대장동 비리가 한 달 전에 터졌거나 아니면 결선투표가 몇 주 뒤에만 된다면 저는 민주당 후보가 바뀌었을 가능성도 크다고 본다”며 “전날 서울지역 대의원 보면 30대 60으로 갈렸다. 그만큼 중도층 국민들은 대장동 사태와 여기에서 보여준 부패의 몸통이거나, 아니면 자기를 둘러싼 그 떼도둑들에 대해 눈을 감고 무능한 가짜 능력자라는 것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 피해갈 곳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요행스럽게 후보로 뽑혔는지 모르지만, 그것이 끝난 게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원 전 지사는 이 지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둘러싼 증거를 갖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제보가 너무 많이 들어와서 저희가 크로스 체크하는 데 인력이 부족할 정도”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경선 토론 과정에서 손바닥 ‘왕(王)’자 논란, ‘천공 스승’ 논란 등이 불거졌던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토론이 너무 답답했다”고 토로했다.

또 “토론이 이재명식의 포퓰리즘과 무책임한 아무 말 잔치가 아니라 국민들의 어려운 삶과 고단함, 국민들의 눈물을 공감할 뜨거운 가슴과 현실의 해법을 제시하는 냉철한 머리의 토론이 돼야 하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진지한 관심들이 없고 처음엔 입으로 말꼬리 잡는 말싸움을 하다가 점점 밑으로 내려가더니 끝에는 엉덩이 어디 항문에다가 침을 맞았니 해서 계속 배꼽 아래로 내려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교회에 가서 제는 두 손 모으고 이제 기도를 했으니 토론 수준이 엉덩이나 손바닥 이런 게 아니라, 이제는 가슴과 머리로 토론 수준이 올라와야 한다”며 “제가 그것을 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