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노동당 창건일에 기념연설 ‘주민생활 안정’ 강조…대외메시지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1.10.11 07:33

업데이트 2021.10.12 08:43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당 창건 76주년을 기념하는 연설을 통해 주민생활 안정을 강조했다.

1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6돌 기념강연회에서 강령적인 연설 ‘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발전기에 맞게 당 사업을 더욱 개선 강화하자’를 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총비서가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실현하는 것을 혁명투쟁과 사회주의, 공산주의건설의 본질로 규정하고 인민을 위하여 조직되고 인민을 위하여 투쟁하는 당으로서의 존재명분을명백히 한 데 대하여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당의 령도체계를 강화하는 데서도 우리 당의 원칙과 입장은 확고하였다고 하시면서 민주주의 중앙집권제에 기초한 당의 령도체계는 본질에 있어서 혁명과 건설에 대한 수령의 유일적인 사상체계, 령도체계라는 것을 명백히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통신은 김 총비서는 무엇보다 책임 간부들이 당 사업 추진에 모범적인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당 책임 일군(간부)들은 고상한 도덕품성을 지니고 인민들을 존중하며 자기를 무한히 낮추어야 한다”며 “당 일군이라면 사상에서 투철할 뿐 아니라 도덕품성에서도 최고인 혁명가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만과 자찬을 경계하고 자책과 반성을 장려하며 항상 고민하고 고심하는 것은 일군들의 변질을 막고 사업발전을 도모하는 좋은 방책”이라고 각성과 수양을 당부했다.

특히 김 총비서는 올해 1월 8차 당 대회에서 설정한 5개년 계획 기간은 “나라의 경제를 치켜세우고 인민들의 식의주 문제를 해결하는 데서 효과적인 5년, 세월을 앞당겨 강산을 또 한번 크게 변모시키는 대변혁의 5년으로” 만들게 할 의지를 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우리 당에는 천만 인민의 소중한 믿음이라는 불가항력의 힘이 있고 굳건하고 단결된 위대한 일심단결이 있다”며 “사회주의 건설의 비약적 발전을 위하여, 인민의 이상과 염원이 현실로 전환될 위대한 시대를 앞당기기 위하여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 힘차게 싸워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이날 연설에서는 그동안 진행된 당 내부 사업에 대한 평가와 향후 과제 등을 언급한 만큼 대남·대미 메시지나 대외 사업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북한은 1945년 10월 10일 열린 조선공산당 서북 5도 당 책임자 및 열성자대회를 계기로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이 발족한 것을 노동당 창건일로 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