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신' 오은영, 체벌 없이 아들 키운 비결 "노여워 마십시오"

중앙일보

입력 2021.10.11 01:22

업데이트 2021.10.11 02:04

‘육아의 신’ 오은영 소아청소년정신과 박사가 자녀 육아법을 공개했다. SBS 방송화면 캡처

‘육아의 신’ 오은영 소아청소년정신과 박사가 자녀 육아법을 공개했다. SBS 방송화면 캡처

오은영 소아청소년정신과 박사가 자신의 육아 경험담을 소개하며 부모들에게 “분노를 표현하는 것을 아이들에게 가르쳐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오 박사는 10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의 ‘위기탈출 넘버3’ 특집편에 출연해 “지금 대학생인 아들 한 명이 있는데 나와 관계가 가깝다. 시간도 많이 보내고 얘기도 많이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가 방송에서 알려주는 방법과 실제 제 아이를 대하는 게 너무 다르면 안 된다”면서도 “저 또한 사람이고 (아이 때문에) 화가 날 때도 있다”고 했다. 이어 “체벌을 절대 하지 않았다. 한 번도 때리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게 쉬운 일이 아니다. 저는 부모님께 ‘노여워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해준다”며 “분노를 표현하는 것을 아이들에게 가르쳐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오 박사는 “일반적인 부모들은 자식을 정말 사랑하기 때문에 아이가 잘못하면 아이가 앞으로 같은 잘못을 반복할까 봐 불안해한다”며 “아이의 문제를 고치는 방법 중 가장 익숙한 방법은 아이를 무섭게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노여워하지 않고 좋게 말해줘야 한다. 가르침이란 말로 알려주는 것”이라며 “아이들은 천 번, 만 번을 가르쳐야 한다. 다만 행동이 잘못됐다는 걸 분명하게 말해줘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오 박사는 '나'와 잘 지내는 방법도 소개했다. SBS 방송화면 캡처

오 박사는 '나'와 잘 지내는 방법도 소개했다. SBS 방송화면 캡처

아울러 오 박사는 관계 맺기를 잘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나와 관계를 잘 맺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때 양세형은 “박사님은 자기 자신과 잘 지내느냐”고 물었고 오 박사는 그렇다면서 “행복한 삶은 마음이 편안하고 주변의 가까운 사람들과 그럭저럭 잘 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하고나 잘 지낼 수는 없다. 내게 의미 있고 중요한 관계인 사람과 잘 지내는 게 행복의 중요한 조건이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