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우리말, 중국서 유래? 미국 출판사의 오류 “정부는 뭐하고 있나”

중앙일보

입력 2021.10.11 00:14

지면보기

종합 25면

e글중심

e글중심

미국 유명 출판사 ‘프린스턴 리뷰’의 대학 과정 인증 시험용 교재에 우리말이 중국어에서 유래했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확인했는데, 19세기 말 일부 서구 학자들의 주장을 답습한 것입니다. 해당 출판사는 “왜곡이나 폄하 의도는 없었다”며 “제기된 문제에 대해 철저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크가 이 외에도 외국 출판사들에 수정을 요청하고 있지만, 좀처럼 고쳐지지 않습니다. 우리 정부에 전담 부서가 없고, 민원이 들어오면 그때그때 소관 부처별로 대응하고 있습니다.

# “중국과 말이 달라 문자 만들었는데”

“중국과 한국의 말이 서로 달라 글을 배우기 어려워서 한글을 창조하셨다고 해례본 첫 문장에 적혀 있다.”

“세종대왕이 대단한 건 훈민정음 해례본을 만들면서 중국과는 완전히 다른 문자라는 점을 못 박아 놓았다는 것.”

# “국가가 할 일을 반크가 한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를 적극 지원해라. 국가가 못 하는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

“정부가 안 할 거면 반크 지원이라도 확실하게 해주든가.”

# “외교부에 전담 부서 만들어라”

“외교부에 전담 부서가 생겨야 한다. 정부 차원에선 입 닫고 늘 일부 앞장서는 사람과 국민만 분노한다.”

“국가 차원에서 소송 걸어야 하는 일 아닌가?”

# “한글 제대로 알려야”

“객관적 사실과 근거로 저술한 제대로 된 영문 학술서를 전 세계 대학과 도서관, 대사관, 연구소, 언어학자에게 무료로 배포해라.”

“한류로 관심이나 국격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가만있어선 안 된다. 온라인으로도 활발하게 사실을 알려야 한다.”

“영향력 있는 관련 해외 학자들에게 지원해가며 학회 개최해 초대하고 꾸준히 연구를 서포트해야 시정되는 것.”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아 온라인 여론의 흐름을 정리하는 코너입니다. 인터넷(joongang.joins.com)에서 만나보세요.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