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김건희 논문 조사 여부 교육부에 보고…이번주 공개할 듯

중앙일보

입력 2021.10.10 17:43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대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논문 조사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교육부와 학교 구성원의 조사 압박이 커지고 있지만, 국민대 측은 조사 계획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

지난 9일 교육부는 전날 국민대가 김 씨의 논문에 대한 조치계획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국민대에 김 씨 논문 검증과 관련한 논란에 대한 후속 조치를 어떻게 할지에 대한 계획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지난달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예비조사위원회에서 김 씨의 논문을 검토한 결과 "검증 시효를 넘겨 조사 권한이 없다"며 본조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 해당 논문은 2008년에 제출했는데, 연구윤리위원회 규정상 2012년 9월 이전에 제출한 논문은 검증 시효가 5년이라는 이유다.

국민대, 조치 계획 제출…내용은 '함구'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는 국민대에 논문 조사 실시를 압박하고 있다. 지난 1일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매우 중요하고 엄중한 사안임을 잘 알고 있다"며 "절차에 따라 후속 조처를 하겠다"고 답했다. 여권에서도 국민대에 대한 재정지원 중단 등을 언급하며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교육부와 정치권이 압박에 나서면서 국민대가 논문 조사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교육부가 국민대의 입장이 연구 검증 시효를 없앤 정부 방침에 어긋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최근 국감에서 국민대가 지난해 교육부에 연구 검증 시효를 없앴다고 보고한 사실도 드러나 이런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국민대가 교육부에 보낸 공문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양측 모두 말을 아끼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실무진이 검토하고 있고, 다음 주 중에 부총리가 직접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며 "그때까지 공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총학생회·졸업생 단체, 논문 조사 촉구 

지난달 28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앞에서 국민대 민주동문회 관계자가 김건희씨의 논문 표절여부 심사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8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앞에서 국민대 민주동문회 관계자가 김건희씨의 논문 표절여부 심사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학교 구성원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 국민대 총학생회는 논문 조사를 촉구하는 공동 행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진행한 학생 총투표에서 94.4%의 찬성으로 공동 대응 안건이 통과됐다. 총투표는 투표율 미달로 한 차례 기간 연장된 끝에 50.4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국민대에 대한 압박이 가장 거센 건 일부 졸업생들이다. 국민대 졸업생이 모인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는 학교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1일 졸업장 반납 시위를 벌이며 김 씨 논문 조사를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