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비 내리는 연휴…찬 공기 유입에 기온도 뚝 떨어진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0 12:45

가을비가 내리면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충북 단양군의 한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가을비가 내리면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충북 단양군의 한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한글날 연휴 동안 전국 대부분 지방에 최대 6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1일엔 찬 공기 유입에 따라 기온도 뚝 떨어지면서 쌀쌀한 날씨가 나타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0일 아침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제주도에서 시작된 비가 낮 시간대 그 밖의 중부 지방과 전라도, 경상 서부 등으로 확대되겠다. 다음날도 전국이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아침, 영동은 밤에 각각 그치겠다.

11일까지 예상되는 강수량은 남부 지방과 충청 남부,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ㆍ독도가 20~60mm, 수도권, 강원도, 충청 북부는 5~30mm다. 특히 10일 밤~11일 새벽 남쪽에서 올라오는 따뜻한 공기와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강하게 부딪치는 충청, 전라, 경북 북부에선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

연휴 뒤인 12일에도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빗방울이 이어지겠다. 충청 남부와 남부 지방은 낮까지, 제주도는 밤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중부 지방은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10시 기준 레이더 영상과 기상특보 현황. 자료 기상청

10일 10시 기준 레이더 영상과 기상특보 현황. 자료 기상청

비구름이 전국을 덮은 가운데 온도도 큰 폭으로 내려가겠다. 10일 밤부터 한반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1일 기온은 전날보다 5~10도가량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을 10~21도, 낮 최고기온은 17~21도로 예보했다. 특히 중부 지방의 아침 기온은 15도 이하, 이 중 경기 북부ㆍ강원 영서 북부는 10도 이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낮 기온도 전국 대부분이 20도 내외로 쌀쌀하겠다.

바람이 꽤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더 낮아지기 때문에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12일 기온도 아침 최저 11~19도, 낮 최고 16~24도로 큰 차이가 없겠다.

바다와 해안가에서도 기상 상황을 주의해서 살펴야 한다. 10일 새벽부터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와 남해 동부 바깥 먼바다엔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후엔 서해 중부 먼바다와 서해 남부 바깥 먼바다에도 바람이 초속 10~16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은 2~4m로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 해안과 동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나올 수도 있다. 이 지역에선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에 대비하는 게 좋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