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망진창 교실… 자리 뜬 교사, 학생은 싸움질, 친구는 영상 촬영

중앙일보

입력 2021.10.08 18:51

교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고교생 두 명이 교실에서 싸워 그중 한 명이 수술까지 받았다.

8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도내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A군과B군이 싸웠다.

학교폭력 그래픽이미지

학교폭력 그래픽이미지

당시는 ‘창의적 체험활동’ 수업 시간이었다. 교사는 다른 업무를 보기 위해 자리를 비웠다. 이튿날은 7월 1일 새벽 B군은 두통을 호소하며 병원에 갔다가 응급 수술까지 받게 됐다. B군은 전치 8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교를 담당하는 교육지원청은 현장 조사를 거쳐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두 학생 모두에게 일정 책임이 있는 것으로 결론내렸다.

교육당국은B군 역시 폭력 사건 이전 A군에게 심각한 위협행위를 했다고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력 사건 당시 두 학생이 싸우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다른 학생들에 의해 촬영됐고 외부로 유포된 사실도 드러났다.

교육당국은 이 역시 학교폭력 사안으로 보고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또 같은 반 학생들이 폭력 발생 당시 제지하거나 교사에게 알리지 않은 점도 문제가 있다고 보고 향후 학교폭력 관련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