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버리" 심석희, 최민정 밀었나…문제의 그 경기 보니[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0.08 18:41

업데이트 2021.10.08 19:41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심석희(오른쪽)와 최민정이 부딪혀 넘어졌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심석희(오른쪽)와 최민정이 부딪혀 넘어졌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가 동료 선수인 최민정(23·성남시청), 김아랑(26·고양시청) 등에게 욕설 등을 사용하며 비하한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가 공개 파문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심석희가 코치와 공모해 승부조작을 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심석희와 C 코치의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C 코치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으면서 최민정, 김아랑 등 동료 선수들을 향해 “개XX” “토 나와”라고 욕설 섞인 비하 발언을 했다.

더욱 문제가 된 것은 심석희의 승부조작 의혹이다. 2018년 2월 22일 여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은 가속을 내며 코너를 돌다 심석희와 뒤엉켜 넘어졌다. 이날 최민정은 4위, 심석희는 다른 나라 선수를 주행 방해했다는 이유로 실격 처리됐다. 이튿날 새벽 C코치는 “오빠가 심판이었음 민정이 실격” “준결승 민정이 AD(어드밴스) 주는 게 아냐. 걸리적거리게”라는 메시지를 심석희에게 보냈다. 심석희는 “말해 뭐하냐”며 이에 동의했다.

아울러 C 코치와 심석희는 수시로 “브래드버리 만들자”라고 말했다. 브래드버리는 호주 출신의 쇼트트랙 선수로 지난 2002년 솔드레이크시티 올림픽에서 안현수, 오노, 리자쥔, 투루콧의 연쇄 충돌 덕에 꼴찌로 달리고 있었음에도 금메달리스트가 된 인물이다. 이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승부조작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부분이다.

쇼트트랙 여자 1000m에서 심석희와 최민정이 넘어지고 있다.

쇼트트랙 여자 1000m에서 심석희와 최민정이 넘어지고 있다.

이 장면은 현장 영상과 사진에서도 포착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MLBPARK’에 한 네티즌은 ‘심석희 평창 1000m 결승 직접 찍은 문제의 장면’이라며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을 보면 심석희는 여자 결승 경기에서 치고 나가려는 최민정을 미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 이내 함께 넘어졌다.

이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심석희가 최민정을 오른팔로 밀어버리네” “이게 설계된 내용이었나” “문자 메시지는 개인적인 내용이라고 해도 승부조작 의혹은 진상 조사해서 징계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심석희와 C 코치는 쇼트트랙 선수 욕설 및 비하 논란과 승부조작 의혹에 대해 8일 오후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