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평화상 '표현자유 증진' 마리아 레사·드미트리 무라토프

중앙일보

입력 2021.10.08 18:07

업데이트 2021.10.08 18:16

[노벨상 트위터 캡처]

[노벨상 트위터 캡처]

올해 노벨평화상은 표현의 자유를 지키는 게 기여한 공로로 필리핀의 마리아 레사와 러시아의 드미트리 무라토프가 공동 수상했다.

노벨위원회는 8일 202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마리아 레사와 드미트리 무라토프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