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바닷속 유유히 헤엄…'멸종 위기' 푸른바다거북 첫 포착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0.08 06:00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 인근 바닷속에서 헤엄치고 있는 '멸종위기' 푸른바다거북. 사진 국립공원연구원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 인근 바닷속에서 헤엄치고 있는 '멸종위기' 푸른바다거북. 사진 국립공원연구원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남해 바닷속에서 유유히 헤엄치는 모습이 처음 포착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 인근 바다에서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했다고 8일 밝혔다. 남해에 있는 홍도는 행정구역상 경남 통영시에 속한다.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은 지난 8월 국립공원 해양생태권역 하계 조사를 진행하던 중 우연히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해 영상까지 찍었다. 이 영상에는 거북 한 마리가 수심 12m 바닷속을 헤엄치는 장면이 담겼다. 연구진은 그동안 국립공원 내 푸른바다거북 서식 상황을 꾸준히 조사했지만, 직접 영상으로 포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푸른바다거북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 목록에 올라 있는 대형 거북이다. 가까운 미래에 매우 높은 멸종 위기에 처할 것으로 우려되는 야생 생물 종이라는 의미다. 성체 크기는 최대 2m, 몸무게는 200kg 정도다. 다양한 종류의 해초를 먹는 초식성으로 알려져 있다. 야생에서 수명은 80년 이상이며, 암컷이 한 둥지에 100개 정도의 알을 낳는다.

푸른바다거북이 발견된 홍도는 괭이갈매기 집단 서식지로 유명하다.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나팔고둥(Ⅰ급)과 검붉은수지맨드라미ㆍ해송(Ⅱ급) 등이 사는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역이기도 하다.

괭이갈매기 서식지로 잘 알려진 홍도. 사진 국립공원공단

괭이갈매기 서식지로 잘 알려진 홍도. 사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 측은 푸른바다거북이 홍도 인근 바다에서 발견된 데 주목하고 있다. 열대나 아열대에 주로 서식하는 이 거북은 먹이 활동을 위해 장거리 이동한다. 그런데 남해에 위치한 국립공원까지 올라왔다는 건 그만큼 이곳 해양생태계가 잘 보전되고 있다는 간접적 증거라는 것이다. 실제로 이 거북은 바닷물 온도가 상승하는 봄, 여름에 제주도와 남해안에서 종종 확인된다고 한다. 이들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서 일본을 거쳐 한국까지 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기후변화에 따른 온난화로 푸른바다거북이 국내에서 나타날 확률이 점점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해수 온도가 오를수록 거북이 관찰되는 빈도도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수온이 상승하면 우리나라로 왔다가 수온이 낮아지면 다시 동남아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양두하 국립공원연구원 해양연구센터장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앞으로 분포 현황 파악과 서식지 보존 등을 위한 조사, 관찰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