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민영개발 우선" 이재명, 성남시장 선거때 이렇게 공약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반월동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미래형 스마트벨트 전략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반월동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미래형 스마트벨트 전략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2010년 성남시장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대장동을 비롯한 성남의 모든 도시개발을 민영개발 우선과 성남시 주도"라고 공약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이 지사가 지난 2010년 지방선거 전후로 운영했던 블로그에 따르면 이 지사는 성남 지역 공약에 "대장동 도시개발 민간참여 기회확대로 명품도시로 (만들겠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최근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이 불거지자, 줄기찬 민영개발 요구를 뿌리치고 민관 공동 개발을 관철해 5500억원을 환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블로그에 올린 공약과는 차이가 있다. 이 지사는 2010년 6월 성남시장에 당선된 이후에는 해당 블로그를 쓰지 않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2010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내용. ″대장동을 비롯한 성남의 모든 도시개발을 민영개발 우선과 성남시 주도″(빨간네모)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블로그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2010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내용. ″대장동을 비롯한 성남의 모든 도시개발을 민영개발 우선과 성남시 주도″(빨간네모)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블로그 캡처]

한편 이 지사 측은 이런 내용을 블로그에 올린 적은 있지만, 2010년 성남시장 후보 최종 공약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배포된 공약집 등에는 민영 개발 우선과 같은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며 "정식 공약집에는 대장동 개발 관련 내용은 아예 언급조차 없었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