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청정수소 100만t 생산…글로벌 수소기업 30개 육성

중앙일보

입력 2021.10.07 18:57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 현대모비스 수소 연료전지 공장 투자 예정지에서 열린 '수소 선도국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정부 수소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중앙포토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 현대모비스 수소 연료전지 공장 투자 예정지에서 열린 '수소 선도국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정부 수소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중앙포토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국내 청정 수소 100만t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글로벌 수소 기업 30개를 육성하고 관련 일자리 5만개도 창출하기로 했다.

7일 정부는 인천 청라 현대모비스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생산공장 투자 예정지에서 ‘수소 선도국가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정의선 현대차 회장·최태원 SK 회장·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수소 경제를 본격 추진하기 위해 정부는 우선 현재 22만t 수준인 국내 수소 사용량을 오늘 2030년까지 390만t으로 늘리기로 했다. 지난 2019년 발표한 수수경제로드맵의 2030년 목표 사용량(194만t) 보다 2배 확대했다. 이번에 새로 발표한 2050년 목표치는 2700만t로 현재의 100배가 넘는다. 특히 이 중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만들지 않는 청정 수소(블루수소) 비율은 2030년 50% 2050년 100%로 높인다.

이를 위해 정부는 청정 수소 생산량을 2030년 100만t, 2050년 500만t까지 늘린다. 또 한국 주도 글로벌 수소 공급망을 구축하고, 2050년까지 청정 수소 자급률을 50% 이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 이 과정에서 신성장·원천기술 세액공제를 확대하고 해외 개발 융자·보증지원 정책금융 등을 늘려 2030년까지 글로벌 수소 기업 30개를 육성하기로 했다.

수소 생산뿐 아니라 유통도 향상시키 위해 암모니아 추진선(2025년)과 액화 수소 운반선(2031년)도 조기 상용화한다. 또 울산·부산·군산 등지에 수소 항만을 조성해 원활한 해외수소 도입 기반도 마련한다. 현재 70기에 불과한 수소충전소를 2030년 660기, 2040년 1200기, 2050년 2000기로 대폭 확대한다. 수소 전문 대학원·대학교 과정도 신설해 2030년까지 관련 일자리 5만개를 추가로 만들 예정이다.

수소 활용 분야도 늘린다. 2030년까지 수소차 가격을 현재 절반 수준으로 낮추고 주행거리도 2배 늘려 이 분야 세계 1위를 유지한다. 열차·선박·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다양한 수단에서도 수소를 쓸 수 있게 기술 적용을 늘린다. 또 발전 분야에서도 현재 수소연료전지 발전에 더해 수소 터빈(혼소·전소), 석탄 암모니아 혼소 등 수소 발전을 확대한다. 철강·석유화학·시멘트같이 탄소 배출이 많은 산업 분야 수소 활용 기술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탄소 중립을 실현할 수 있게 돕는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수소경제이행기본계획'에 담아 11월 중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수소 선도국가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보다 담대하고 도전적인 미래 비전과 전략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청정수소 선도국가'를 대한민국의 핵심 미래전략으로 삼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