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캠프 "'20억 수임료'는 허위사실…경선 개입 음해"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7일 자신이 한 단체로부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것과 관련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입장문에서 "이 지사가 한 변호사에게 20억원 상당의 수임료를 줬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캠프는 "서울·경기 및 3차 슈퍼위크 경선기간 후보를 전격 고발한 것은 경선에 개입해 음해하려는 목적이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특정 단체 소속 인사가 의도를 갖고 후보를 왜곡 음해한 것임을 입증할 자료를 이미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를 무고한 데 대해 즉각 사과하고 고발을 철회하지 않으면 관용 없는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은 이 지사가 변호사비로 3억원을 썼다고 공시했으나, 실제로는 특정 변호사에게 현금·주식 등 20억여원을 준 의혹이 있다며 대검찰청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