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은 '최첨단 스마트 방역 공항"…‘올해의 공항상’ 수상

중앙일보

입력

5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 ‘리비어 호텔’에서 열린 제47회 ATW 항공사 시상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필연 부사장(오른쪽)이 ‘올해의 공항상(Airport of the Year)’을 수상한 후 ATW 벤 골드스타 편집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5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 ‘리비어 호텔’에서 열린 제47회 ATW 항공사 시상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필연 부사장(오른쪽)이 ‘올해의 공항상(Airport of the Year)’을 수상한 후 ATW 벤 골드스타 편집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이 미국의 글로벌 항공산업 전문잡지가 매년 시상하는 '올해의 공항상(Airport of the Year)'을 수상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7일 “미국 보스턴에서 5일(현지시간) 글로벌 항공 전문잡지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ir Transport World, 이하 ATW) 주최로 열린 제47회 ATW 항공사 시상식에서 인천공항이 올해의 공항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ATW는 1974년부터 편집장·애널리스트로 구성된 글로벌 심사단의 심사를 통해 매년 올해의 공항 및 항공사, 친환경 항공사 등 항공산업분야 최고의 기업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인천공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 스마트방역 서비스 도입 등 선제적인 방역 인프라 구축을 통해 여행객에게 안전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해 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카렌 워커 ATW 편집장은 “인천공항은 비대면 스마트방역 인프라 구축에 앞장선 최첨단 공항”이라며“국제공항협의회 고객경험 4단계 인증 획득 등 고객 서비스 품질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인천공항은 지난해 ▶수하물 스마트방역 시스템 개발 ▶비대면 발열체크 로봇 및 키오스크 도입 ▶소독 및 방역안내로봇 도입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방역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인천공항은 작년 8월엔 아·태 지역 공항 중 최초로 국제공항협의회(ACI)의 '공항방역인증'을 획득했으며, 올해 9월에는 국제공항협의회(ACI) 고객경험인증 프로그램의 최고등급인 4단계 인증패를 수상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필연 부사장은 “철저한 방역 인프라 구축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여객 편의 향상을 위해 공사가 추진해온 노력이 인정받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공항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