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 당첨, 웃어야하나 울어야하나…경품이 '마약왕' 은신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멕시코서 복권 경품으로 걸린 '마약왕' 엘차포의 은신처. AP=연합뉴스

멕시코서 복권 경품으로 걸린 '마약왕' 엘차포의 은신처. AP=연합뉴스

멕시코 정부가 발행한 특별복권에 당첨돼 2억여원의 가치를 가진 '마약왕'의 집을 경품으로 타게 된 복권 당첨자가 3주가 지나도록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6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가복권국은 독립기념일 전날인 지난달 15일 추첨한 특별복권 당첨자 중 4명이 아직 경품 수령을 위해 나타나지 않았다며 당첨 복권번호를 재차 공지했다.

당시 특별복권은 멕시코 정부가 범죄자들로부터 압류한 재산을 수익을 국민에 환원한다는 취지로 발행한 것으로, 마약조직 두목들의 저택이나 축구장 특별석 등이 경품으로 걸렸다.

당첨자가 수령하지 않은 경품 4개 중엔 시날로아주 쿨리아칸의 주택 1채도 포함됐다. 364만 페소(약 2억800만원)로 가치가 책정된 이 주택은 현재 미국에서 수감 중인 악명높은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 일명 엘차포가 살던 집이다.

방 2개와 거실, 식당, 차고 등을 갖춘 하얀 외벽의 이 집은 마약왕의 다른 호화주택과 비교하면 소박한 수준이지만 보안만큼은 입증된 곳이다.

2001년 첫 번째 탈옥 이후 13년을 숨어다녔던 구스만은 2014년 2월 체포 일주일 전까지 이곳에 머물렀다. 당시 군경이 이 은신처를 발견해 진입을 시도하자 구스만은 욕조에서 연결된 지하 비밀 터널로 애인과 함께 탈출했다.

그러나 그는 엿새 후 시날로아주 휴양지 마사틀란의 한 호텔에서 결국 체포돼 13년의 도주 생활을 마쳐야 했다.

이후 한 차례 더 탈옥했다 붙잡힌 구스만은 2019년 미국에서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멕시코 정부는 그동안 구스만을 비롯한 범죄자들로부터 압류한 재산을 경매에 부쳐 그 수익을 빈곤층 지원사업 등에 써왔다.

이 주택도 구스만의 다른 재산들과 함께 경매에 부쳐졌으나 네 차례나 유찰됐고, 결국 경매 대신 복권 추첨으로 새 주인을 찾게 된 것이라고 멕시코 언론 라시야로타는 전했다.

한편 멕시코 복권국은 한 장에 250페소(1만4000원)인 이번 특별복권이 총 77만여장 판매됐다며, 수익은 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표 선수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