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식 압수수색…野 "야당탄압, 재명수호…대장동 물타기"

중앙일보

입력 2021.10.06 16:27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6일 오전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및 자택을 압수수색하자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대장동 이슈를 덮기 위해 ‘야당 탄압, 재명 수호’에 나섰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공수처는 검찰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야당에 범여권 인사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날 공수처는 ‘고발사주’ 의혹 제보를 조성은씨에게 사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수사 착수 사실도 알렸다.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관 등이 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관 등이 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공수처의 정 의원실 압수수색 현장을 참관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의 얼토당토않은 터무니없는 압수수색”이라며 “오히려 압수수색해야 할 건 성남시청ㆍ성남도시개발공사ㆍ이재명 경기지사의 집무실과 비서실, 그리고 김만배씨의 집과 천화동인 관련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의 이날 압수수색을 ‘야당 죽이기’로 규정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공수처가 전대미문의 부패사건인 대장동 게이트는 열흘이 지나서야 겨우 고발단체 하나 조사하더니, 실체 없는 제보 사주는 야당 의원 압수수색만 오늘로 두 번째”라며 “여당의 입법 폭주로 ‘무소불위’ 특권을 갖게 된 공수처라곤 하지만, 현 정권에 충성을 다하는 몸부림을 보고 있자니 처연하기까지 하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박지원 원장을 입건한 데 대해서도 “공수처의 구색 맞추기용”이라고 의심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제보사주 의혹으로 고발된 박 원장에 대해 공수처가 면죄부를 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공수처가 대선 개입 의혹을 받는 박 원장도 입건했으나, 이에 상응하는 압수수색 얘기는 전혀 들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수처는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압수수색에 나섰고, 또한 국민의힘이 ‘제보 사주’라고 맹렬히 공격했던 박지원 국정원장 역시 국정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됐다”며 “수사 진행 상황을 두고 국민의힘의 선택적 분노에 말문이 막힐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이번 수사를 통해 정치검찰과 야당의 협잡과 모략, 공조가 어떻게 전개됐는지 낱낱이 파헤쳐지기를 바란다”며 “국민의힘은 더 이상 야당 탄압 운운하며 시간 끌기ㆍ물타기 대응을 멈추고 수사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