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등산객 느니 산악사고도 급증…9월까지 43% 증가

중앙일보

입력 2021.10.06 16:00

지난 9월 9일 오전 광주 북구 삼각산에서 광주 북부소방서 대원이 등산로 산악위치표지판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9일 오전 광주 북구 삼각산에서 광주 북부소방서 대원이 등산로 산악위치표지판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등산객이 늘어나면서 사고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실내 운동보다는 야외 활동을 선호하면서 등산객이 늘었고, 덩달아 사고도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 코로나 전보다 43% 구조출동 증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산악구조출동은 총 1397건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5.4%,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보다는 43%가 늘어난 숫자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실내 여가활동이 제한돼 야외활동인 산행이 늘어나고 올해는 단계적 일상 회복까지 검토되고 있어 예년보다 산행인구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월별로는 9월 204건, 5월 175건, 4월 173건 순으로 많았다. 장소별로는 북한산 319건, 관악산 210건, 도봉산 105건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 유형별로는 실족ㆍ추락이 가장 많은 423건(30.3%)이었다. 단순 조난 218건(15.6%), 개인질환 91건(6.5%)  등이 뒤를 이었다.

소방재난본부는 산악 구조요청이 많은 북한산 지역 등에 3개 산악구조대를 운영하고 있다. 9월부터 10월까지는 ‘가을철 산악사고 인명구조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산악 응급구조함・긴급구조 위치표지판 점검 ▶산악지형 숙달 및 고립사고 대비 구조훈련 ▶한발 빠른 산악사고 대응시스템 운영 등이 대책의 내용이다.

단풍철 10월, 가장 사고 잦은 달  

소방청에 따르면 2018~2020년 3년간 발생한 산악 사고는 3만7396건에 달한다. 이중 2만9672건(79.3%)은 실제 구조활동으로 이어졌다. 연도별로는 2018년 9502건, 2019년 9577건, 2020년 1만593건이다.

그렇다면 산악 구조활동이 가장 많은 달은 언제일까. 만산홍엽으로 단풍이 물드는 10월(4153건ㆍ14.0%)이 사고가 가장 잦았다. 이어서는 9월(3580건ㆍ12.1%), 5월(2669건ㆍ9.0%), 6월(2635건ㆍ8.9%), 8월(2585건ㆍ8.7%) 11월(2449건ㆍ8.3%) 7월(2343건ㆍ7.9%) 4월(2272건ㆍ7.7%) 등의 순이었다.

사고 원인별로는 ‘실족ㆍ추락’(6996건ㆍ23.5%)과 ‘조난’(6972건ㆍ23.4%)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갑작스러운 운동이나 지병으로 인한  ‘심장마비 등 질환’은 2742건(9.2%)이 발생했다. 뒤를 이어 ‘탈진ㆍ탈수(1588건ㆍ5.4%)’ ‘낙석ㆍ낙빙(161건ㆍ0.5%)’ ‘저체온증’(133건ㆍ0.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119앱으로 구조대에 위치정보 제공  

갑작스러운 산악사고를 막으려면 산을 오르기 전 충분히 준비운동을 하고,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선택하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무리한 산행으로 조난 위험성도 커지는 만큼, 해가 지기 전에 하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산행 전 119앱을 다운받아 사용법을 익혀두는 거도 도움이 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최근 설악산에서 등산객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등 산악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산행 시 주의가 필요하다”며 “일몰 전에 산행을 마무리하고 조난상황에 대비하여 정확한 위치를 신고할 수 있는 스마트폰용 119신고앱을 설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19신고앱은 스마트폰의 GPS기능을 통해 신고자의 위치정보를 119로 제공한다. 조난이나 사고시에 구조대가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할 수 있고, 신속하게 도달할 수 있도록 돕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