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윤미향은 ‘돈미향’…할머님들에 빨대 꽂아 별짓 다해”

중앙일보

입력 2021.10.06 11:02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왼쪽), 윤미향 무소속 의원(오른쪽). [전 전 의원 페이스북,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왼쪽), 윤미향 무소속 의원(오른쪽). [전 전 의원 페이스북,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을 사적 용도도 사용했다는 검찰 공소장 내용과 관련해 “윤미향은 ‘돈미향’”이라고 비난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증거 확실한 빼박 팩트다. 윤미향은 할머님들 등쳐먹은 돈으로 빨대 꽂아 별짓을 다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우리는 알고 있다. 종군위안부 할머니들 하루종일 앵벌이 모금시킨 뒤 저녁 한 끼 안 사드렸다는 참혹한 진실을. 그런 윤미향이란 사람이 후원금으로 갈비를 뜯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을 잘 아는 분이 ‘정말 일본사람들한테까지 창피하다’고 내게 말했다”며 “오늘 윤미향이 ‘모금’을 어떻게 썼나 하는 기사를 보고 한 말이었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그런데 윤미향은 ‘인신공격’이라고 한다. ‘행사경비를 비롯한 공적 업무 또는 복리후생비용’이라고 한다”라며 “요가 레슨, 술값, 종합소득세, 윤미향을 위한 정의연의 복리후생 공적 업무였나. 정의연은 ‘윤미향 사조직’ 내지 ‘화천대유’”라고 덧붙였다.

전주혜 의원실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의 범죄일람표에 따르면, 검찰은 윤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모금된 돈을 개인 계좌로 보내 고깃집, 과자 가게 등 음식점, 개인 과태료 납부 등에 썼다고 밝혔다. 검찰은 윤 의원이 217차례에 걸쳐 후원금 1억37만여 원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윤 의원은 후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의 공소사실을 범죄로 단정 짓고 악의적으로 보도하는 작금의 행태를 멈출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해당 기사에서는 모금된 돈을 내가 개인 용도로 썼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언급한 건들은 행사 경비를 비롯한 공적 업무 또는 복리후생 비용으로써 공금으로 회계 처리한 것들이다. 일부 개인적 용도의 지출은 모금한 돈이 아닌 내 개인 자금에서 지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에 대한 검찰의 공소사실은 엄연히 범죄로 확정되지 않은 것들로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재판을 통해 성실히 소명해 나가고 있다”며 “보도 내용 역시, 앞서 공판 과정에서 이미 소명한 것들이다. 그런데도 검찰의 공소사실을 범죄로 단정 짓고 악의적으로 보도하는 작금의 행태를 멈출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검찰의 무리한 기소가 불러온 오늘의 부당한 상황을 끝까지 잘 헤쳐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