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사님께 개기다 끌려간다" 대장동 저격 시의원에 온 문자

중앙일보

입력 2021.10.06 01:49

업데이트 2021.10.06 02:04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성남시의원이 5일 공개한 협박성 문자. [이기인 성남시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성남시의원이 5일 공개한 협박성 문자. [이기인 성남시의원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거듭 문제 제기를 해왔던 성남시의원이 이 지사 지지자로 추정되는 인물로부터 받은 협박성 문자가 공개됐다.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시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며칠 전부터 종종 욕설이 담긴 문자가 오곤 하는데 눈에 띄는 내용이 있어서 공유한다”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만약 제가 어디론가 끌려간다면 그때 힘차게 외칠게요”라며 “‘유점무죄, 무점유죄’”라고 적었다.

이 시의원이 공유한 문자메시지에는 “너네가 대장동 공사치려는 거 백퍼(백퍼센트) 공영 안 되니까 깽판 친 것 안다”며 “기인아, 지사님한테 개기다 끌려간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자메시지를 보낸 이는 또 “인간이 돼라”며 “네가 이 지사 겐세이(견제) 상습범인 거 안데. 잡범처럼 하지 마”라고 했다.

이 시의원은 이 문자를 공개하면서 해시태그로 “제가 왜 공사를 쳐요”, “천화기인이 아니라 천화동인”이라고 달았다.

이기인 성남시의원 [페이스북]

이기인 성남시의원 [페이스북]

이 시의원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댓글로 “어떻게 저런 표현을 쓸 수 있는지”, “말 그대로 최후의 발악이다”, “그래도 조심은 해야겠다”고 그를 위로했다.

이 시의원은 대장동 사업 초기부터 성남시의회에서 문제를 제기했던 인물로 현재 유승민 전 의원 캠프에서 대장동 TF에 참여하고 있다.

이 지사 측 열성 지지자들로 추정되는 이들의 과격한 언행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문제가 됐다.

앞서 이재명 지지자로 추정되는 또 다른 인물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에서 정무실장을 맡은 윤영찬 의원에게 협박 메일을 보냈다가 윤 의원의 고발로 수사가 진행돼 구속됐다.

이 지사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 인물은 자신을 ‘이재명 지사님 당선을 위한 광주 이리들’이라고 칭하며 윤 의원에게 메일을 보내 “이번 선거는 이재명 지사님께서 되실 거고 그러면 이 지사님께서 사석에서 수차례 말씀하신 것처럼 문재인과 그 주변 모두는 감옥에 보내실 것”이라고 했다. 또 윤 의원의 가족과 의원실 여성 직원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범죄를 저지르겠다고 협박한 바 있다.

또 일부 지지자는 이재명 지사의 지사직 사퇴 필요성을 언급했던 이상민 민주당당 선관위원장을 향해 ‘휠체어 타고 지옥 길 가라’ 등 장애 비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은 지지자들을 향해 “저의 동지들 같지가 않다”라며 “모욕, 비방, 욕설은 안 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