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구르 탄압 중국 공안 “고문 가담, 나는 유죄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06 00:02

지면보기

종합 12면

지난 2월 터키 이스탄불 중국 영사관 인근에서 열린 위구르족 시위. [AP=연합뉴스]

지난 2월 터키 이스탄불 중국 영사관 인근에서 열린 위구르족 시위. [AP=연합뉴스]

“바닥에 무릎을 꿇고 울면서 애원할 때까지 때렸다.”

전직 중국 공안(경찰)은 7년 전 자신의 손으로 위구르인들에게 가한 고문을 이렇게 묘사했다. 그는 “명령에 따랐던 것이지만, 내게도 책임이 있다. 나는 유죄”라며 잘못을 뉘우쳤다. 이처럼 중국이 2014년 무렵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무슬림 소수 민족을 상대로 인권 탄압을 자행했다는 증언이 또 나왔다. 지난 6월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가 발간한 보고서에 이어 두 번째다. CNN은 유럽에 망명한 전직 중국 공안 장(가명)의 고문 고백을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2014년 10년 경력의 공안이던 장은 “테러범들이 활동한다”는 상사의 말을 듣고 애국심에 불타 ‘신장 근무’를 지원했다. 기본급의 2배가 넘는 성과급도 받았다. 전국에서 파견된 15만 명의 공안은 이 지역에 3~4차례씩 파견됐다.

그렇게 2014부터 1년간 위구르인 등 소수 민족 90만 명이 구금됐다는 게 국제인권단체들의 보고다. 장은 당시 현장을 ‘전쟁터’로 기억하면서 “대테러 작전의 실체를 알면서 환멸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체포된 사람들은 범죄자가 아니라 평범한 주민이었다.

하지만 공안은 남녀노소를 따지지 않고 ‘테러 모의’ 혐의를 씌우고 억지 자백을 강요하며 고문했다. 쇠사슬로 묶어 천장에 매달고, 땅에 눕혀 발로 얼굴을 밟았으며, 전기·물·성 고문도 서슴지 않았다. 잠을 재우지 않고 물과 음식을 주지 않기도 했다.

‘타이거(호랑이) 의자’가 가장 악명 높았다. 강철 의자에 족쇄와 수갑으로 사지를 묶어놓았는데, 수감자들은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괴로워했다. 공안은 수감자들을 이 의자에 이틀씩 앉혀 놓기도 했다. 체포된 사람들은 자백 전까지 고초를 겪다 교도소와 수용소로 보내졌다.

비인간적인 행동에 가책을 느끼기도 했다. 그때마다 상사는 “조국을 위한 일”이라며 “나쁜 경찰이 되는 걸 두려워 말라”고 다그쳤다. 장은 “이 업무를 일의 하나로 여기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사이코패스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은 국민을 섬기는 척하지만, 독재를 꿈꾸는 무리일 뿐”이라며 고문에 가담했다는 사실에 하루하루가 괴롭다고 털어놨다.

CNN은 장이 폭로한 고문 수법이 앰네스티가 수감자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작성한 160페이지 분량의 보고서에 나온 것과 일치해 신빙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6월의 앰네스티 보고서와 관련, “신장에 제기된 소위 집단학살 주장은 악의적인 의도와 거짓말로 가득 찬 루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