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미향, 양심 있는지 묻고 싶다…국민에 사죄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21:09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을 사적 용도로 사용했다는 검찰 공소장 내용과 관련해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김연주 상근부대변인은 5일 논평에서 "국민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보듬기 위해 한푼 두푼 모은 후원금이 담긴 계좌를 완전히 개인 쌈짓돈처럼 사용한 것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의 범죄일람표에 따르면, 검찰은 윤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모금된 돈을 개인 계좌로 보내 고깃집, 과자 가게 등 음식점, 개인 과태료 납부 등에 썼다고 밝혔다. 검찰은 윤 의원이 217차례에 걸쳐 후원금 1억37만여 원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다.

김 상근부대변인은 "윤 의원 공소장에 적시된 횡령 내역을 보면 기가 찰 노릇"이라며 "그러면서도 윤 의원은 공판에서 횡령을 포함한 모든 혐의를 부인하며, 활동가로 부끄러움 없이 살아왔다고 발언했다니, 도대체 양심이란 것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김 상근부대변인은 "파렴치범에 가까운 공소 내용에도 불구하고 시간을 끌며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는 윤 의원이나 이를 기가 막히게 이용하고 있는 여당은 사퇴와 대오각성을 통해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의원은 후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의 공소사실을 확정된 범죄로 치부하며 인신공격을 서슴지 않는 보도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해당 기사에서는 모금된 돈을 내가 개인 용도로 썼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언급한 건들은 행사 경비를 비롯한 공적 업무 또는 복리후생 비용으로써 공금으로 회계 처리한 것들이다. 일부 개인적 용도의 지출은 모금한 돈이 아닌 내 개인 자금에서 지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조선일보는 고인이 된 쉼터 소장님의 개인 자금 거래 건마저 나와 연관된 횡령처럼 보도하면서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을 다시 반복했다.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나에 대한 검찰의 공소사실은 엄연히 범죄로 확정되지 않은 것들로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재판을 통해 성실히 소명해 나가고 있다"며 "보도 내용 역시, 앞서 공판 과정에서 이미 소명한 것들이다. 그런데도 검찰의 공소사실을 범죄로 단정 짓고 악의적으로 보도하는 작금의 행태를 멈출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검찰의 무리한 기소가 불러온 오늘의 부당한 상황을 끝까지 잘 헤쳐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