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선 TV토론 오늘 마지막…"8일 계획, 방송사 협의안돼 무산"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17:06

업데이트 2021.10.05 17:11

지난 1일 제주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제주 경선 합동토론회에서 이재명(왼쪽부터),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1일 제주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제주 경선 합동토론회에서 이재명(왼쪽부터),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일 열기로했던 대선 경선 후보자 TV토론회가 무산됐다. 이에 따라 민주당 후보들은 5일 예정된 OBS 주관 토론회를 끝으로 3차 수퍼위크에 들어가게 된다. 민주당은 당초 이날 예정된 OBS주관 TV토론회 이후 방송 3사(KBS·MBC·SBS) 주관으로 마지막 토론회를 열 계획이었다.

5일 민주당 관계자는 "경선일까지 시간이 있어 8일 한 차례 더 TV토론회를 추진하려 했지만, 방송사와 협의가 원활치 않아 진행하지 않게 됐다"며 "당내에서도 경선이 막바지이기 때문에 (TV토론회에) 적극적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 중앙선관위의 결정에 2위 주자인 이낙연 후보 측은 반발하고 있다. 이낙연캠프 측은 "방송사 섭외 실패는 하기 쉬운 핑계"라며 "기울어진 운동장 같다"고 뉴스1에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