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그룹 총수 지분가치 7조 증발…김범수는 2조6000억 줄어

중앙일보

입력

코스피가 부진에 빠진 지난 3분기에 국내 50대 그룹 총수의 주식평가액도 7조 원 넘게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의 주식재산이 2조 원 이상 감소했다. …

기업 분석 기관 한국CXO연구소는 3분기 50대 그룹 총수의 주식재산 변동을 분석해 5일 발표했다. 총수가 상장사 지분을 직접 보유한 경우에 한해, 보통주(우선주 제외) 주식 수에 올 6월 30일과 9월 30일 기준 종가(終價)를 각각 곱한 값으로 산출했다. 50대 그룹 총수 중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이는 38명이다. 이들의 올 6월말 주식평가액은 60조 8057억 원이었으나 9월말에는 53조 1229억 원으로 감소, 3개월 새 7조 6000억 원(12.6%) 넘게 주식가치가 하락했다.

김범수 의장의 주식 평가액 2조6000억 줄어
카카오 김범수 의장은 9조 6373억 원(6월 말)에서 6조 9766억 원(9월 말)으로 주식평가액이 27.6%(2조 6606억 원) 증발했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도 4조 6441억 원에서 3조 2932억 원으로 3개월 새 29.1%(1조 3509억 원) 하락했다. 현대차 정의선 회장 17.8%(4조 2161억 원→3조 4661억 원),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 17.3%(2952억 원→2440억 원),  한국타이어 조양래 회장 16.3%(3638억 원→3046억 원)도 3분기 주식평가액 하락률이 높았다.

총수들의 주식 평가액이 모두 줄어든 것은 아니다. KCC 정몽진 회장은 6월말 5976억 원이던 주식 평가액 금액이 9월말 7237억 원이 돼 1200억 원 이상 불어났다. OCI 이우현 부회장, 세아 이순형 회장, 영풍 장형진 회장, 코오롱 이웅열 명예회장도 주식재산이 증가했다.

[자료 한국 CXO연구소]

[자료 한국 CXO연구소]

1조 클럽 모두 주식재산 감소

9월말 기준 50대 그룹 총수 중 주식재산 1조 클럽에 가입한 인원은 12명이다. 주식재산 1위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으로 주식평가액(9월30일 기준)은 14조 1653억 원이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은 6조 9767억 원으로 2위였다. 3~5위는 SK 최태원 회장(3조 4785억 원), 현대자동차 정의선 회장(3조 4661억 원),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3조 2933억 원)이 차지했다. 최태원 회장은 2분기에는 주식평가액 상위 5위였으나 3분기에는 톱 3에 진입했다.

넷마블 방준혁 의장(2조 4461억 원),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2조 3783억 원), LG 구광모 회장(2조 3340억 원)도 주식재산이 2조 원이 넘었다.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1조 8981억 원), 현대중공업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 3594억 원), CJ 이재현 회장(1조 3045억 원), 효성 조현준 회장(1조 2553억 원)도 1조 클럽을 유지했다.

[자료 한국 CXO연구소]

[자료 한국 CXO연구소]

삼성가 4명의 주식재산은 최근 3개월 새 3조 6000억 원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부회장의 재산은 6월말(15조 6100억 원) 대비 9월말에 1조 3857억 원 감소했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은 9460억 원(6월말 11조 3397억 원→9월말 10조 3937억 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6797억 원(7조 7254억 원→7조 456억 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6355억 원(7조 1732억 원→6조 5377억 원) 줄었다. 삼성가 4명의 6월말 합산 주식평가액은 41조 7896억 원이었으나 9월말에는 38조 1424억 원이 됐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올 2분기 대비 3분기에 주식재산이 증가한 그룹 총수보다 감소한 경우가 3배 더 많다”며 “주식시장을 견인해야 할 대장주 주식종목들도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해 주식재산 1조 클럽에 있는 총수 모두가 이전 분기 때보다 주식평가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자료 한국CXO연구소]

[자료 한국CXO연구소]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