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이 시각] 점점 세지는 카나리아 제도 화산, 3개 분화구에서 용암 분출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10:57

업데이트 2021.10.05 11:07

지난 19일 폭발한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 라 팔마 섬의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점점 세지고 있다.

라 팔마 섬의 비에하 화산이 4일 검은 재를 뿜고 있다. 주택 마당의 자동차 바퀴가 화산재에 반쯤 묻혔다. AP=연합뉴스

라 팔마 섬의 비에하 화산이 4일 검은 재를 뿜고 있다. 주택 마당의 자동차 바퀴가 화산재에 반쯤 묻혔다. AP=연합뉴스

화산은 최초 폭발 후 2주일 동안 더욱 공격적이 되었으며, 현재 3개의 분화구에서 분출된 두 줄기의 용암이 약 15m 간격으로 바다를 향해 흘러내리고 있다. 지난 2일 밤에는 규모 3.5의 지진이 8차례나 새로 발생했다.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5일 분출을 계속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5일 분출을 계속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가스와 화산재의 분출도 공중 6000m까지 치솟았고 약 6000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주민들이 대부분 미리 대피해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4일 라 팔마 섬 해변의 테이블에 검은 화산재가 덮여 있다. AFP=연합뉴스

4일 라 팔마 섬 해변의 테이블에 검은 화산재가 덮여 있다. AFP=연합뉴스

용암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 새로 굳어진 섬의 면적도 20만㎡가 넘는 것으로 관측되었다. 현지 당국은 해안에서 대기 질을 측정 중이다. 황산 가스 농도가 증가했지만, 인체에 위험한 정도는 아니라고 라 팔마 섬 당국은 밝혔다. 현지 주민들에게는 되도록 집안에 머무르며 화산재이 증가에 대비해서 마스크 착용과 보안경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비에하 화산의 용암이 바다로 흘러 들어 굳으면서 섬의 면적도 늘어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비에하 화산의 용암이 바다로 흘러 들어 굳으면서 섬의 면적도 늘어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과학자들은 현재까지 화산이 내뿜은 용암의 양은 8000만㎥에 이르며 이는 1971년 이 섬에서 일어났던 화산 폭발 때의 두 배가 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용암 분출로 파괴된 건물이 일반 주택과 농경 시설을 포함해 1000곳이 넘는다.

라 팔마 섬 한 레스토랑의 종업원이 4일 화산재를 청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라 팔마 섬 한 레스토랑의 종업원이 4일 화산재를 청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라 팔마 섬의 비에하 화산 분화는 2주 넘도록 계속되고 있다. 4일 섬의 한 노인이 분화구 방향으로 연결된 엘 파소 거리를 걷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라 팔마 섬의 비에하 화산 분화는 2주 넘도록 계속되고 있다. 4일 섬의 한 노인이 분화구 방향으로 연결된 엘 파소 거리를 걷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북아프리카 서쪽 대서양에 위치한 라 팔마 섬은 카나리아제도의 산호초 섬으로 8만5000명의 주민이 과수원 경영과 관광을 생업으로 살아간다. 섬의 크기는 가로 20km 세로 35km 정도로 화산이 활동 중임에도 섬 대부분 지역에서는 평소와 다름없는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라 팔마 섬의 한 레스토랑 뒤로 비에하 화산의 용암이 분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라 팔마 섬의 한 레스토랑 뒤로 비에하 화산의 용암이 분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