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넷플릭스 자유로운 제작 환경이 '오징어 게임' 만들어"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10:34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언급하며 "대한민국이 플랫폼과 제작자의 건강한 공존을 만들어가는 모범이 된다면, 진정으로 K콘텐츠가 세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5일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창작자의 자율성이 최대한 보장될 때 가장 경쟁력 있는 문화 콘텐츠가 탄생할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이 지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확립한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처럼 '투자하되 간섭하지 않는' 넷플릭스의 전폭적 지원과 자유로운 제작 환경에서 오징어 게임이라는 글로벌 흥행작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이어 "공짜 점심은 없다. 넷플릭스는 제작비를 충분히 보장하는 대신 저작권을 독점해 스핀오프, 리메이크 등 창작자의 추가 수익 창출 기회를 제한한다"며 "세계적인 흥행에도 제작진이 별도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없던 이유"라고 했다.

그는 "창의적인 제작환경을 조성하면서도 창작자의 저작권 또한 일부나마 보호하는 방안을 찾는다면 더 마음 놓고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지 않을까"라면서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한 건강한 생태계 안에서 우리 창작자들의 저력이 제대로 꽃필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서바이벌 게임을 다룬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전세계 스트리밍 1위를 차지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