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동규야,이리 와라'했다"…"아무도 못 들은 허위발언"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10:06

업데이트 2021.10.05 17:52

“유동규씨가 들으면 기분이 안 좋을 수 있겠네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유동규씨는 여러 정황상 상당히 이재명 지사를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지사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3일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측근이 아니다”는 취지로 거리를 두는 데 대한 반응이다.

이준석 "유동규, 충분히 측근·비선"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구치소로 호송되고 있다. 뉴스1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구치소로 호송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연일 “유 전 본부장이 이 지사의 측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가 설계자고 유동규는 실무자였다. 유동규에 대한 배임죄가 들어가 있으니 이 지사가 이제 꼼짝달싹 못 할 상황에 처했다”(4일 김도읍 정책위의장)는 주장으로, “이 지사가 업무상 배임 혐의의 공범”이란 게 국민의힘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측근의 기준이 뭐냐. 무리하게 엮지 말라. 한전 직원이 뇌물을 받고 부정행위를 하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고 반문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 대표는 “유씨가 이 지사를 사장이라고 사실상 부르면서 정치이벤트 때마다 사람도 많이 끌어다 대고 당원 모집도 많이 도와준 것처럼 보도들이 나왔다. 충분히 측근 또는 비선이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가세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성남시장 이재명 시절에 진행됐던 도시개발 토건사업은 ‘부패천국 청렴지옥’이었단 사실이 드러났다”며 “위선과 거짓의 가면이 벗겨지고 나니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시궁창 속이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유동규 행동대장 혼자서 저질렀다는 가짜 프레임은 안 통한다”며 “업무상 배임 행위가 드러나면 이 지사는 공동책임을 면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동규가 이 지사와 정치ㆍ경제공동체가 아니라고 변명하면 지나가는 소도 웃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수영 "넘버1이 넘버3 부인"…경기도 "허위 발언"

이재명(오른쪽) 경기지사가 2018년 10월 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경기관광공사

이재명(오른쪽) 경기지사가 2018년 10월 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경기관광공사

야당은 이 지사와 유 전 본부장의 친분을 가늠할 수 있는 제보도 공개했다. 국민의힘 대장동게이트 TF 소속인 박수영 의원은 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복수의 경기도청 관계자 제보에 의하면 경기관광공사 사장 임명장 수여식을 하고 사진 찍는 절차를 준비했는데, 이 지사가 절차와 직원들을 물리고 ‘동규야, 이리 와라’ 하면서 바로 티타임으로 들어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또 다른 경기도청 관계자의 증언에 의하면 유동규는 평소 이 지사가 넘버1, 정진상이 넘버2, 자신이 넘버3라고 얘기하고 다녔다고 한다. 고(故) 이재선씨(이 지사 친형)와 이 지사 부인의 대화에서 알 수 있듯, 가족들도 잘 아는 사이였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동규, 이재명이 나란히 신문에 보도되기 시작한 최초 일자는 2009년 9월 30일이다. 그런데 넘버1이 넘버 3가 자기 측근 아니라고 했으니, 넘버3가 변심해서 다 불어버릴 수도 있지 않을까. 어차피 받기로 한 돈도 다 못 받은 모양이던데”라고 썼다.

이와 관련,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5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박 의원의 주장을 듣고 이를 확인한바, 현장에 있던 누구도 관련 발언을 들은 사람이 없는 허위 발언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 지사와 오랫동안 일을 한 사람들은 모두 아는 얘기지만 이 지사는 아무리 친분이 두터워도 절대로 말을 놓지 않는다”며 “더욱이 임명식 같은 공식 석상에서 이름을 부르면서 하대하는 모습은 평소 이 지사의 성정을 아는 사람들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이 지사를 흠집 내기 위해 임용장 수여라는 경기도 공식행사를 가벼운 사적 모임 마냥 몰고 간 것은 너무 나가신 것 아닌가 한다. 박수영 의원께서 이 지사와 관련된 근거 없는 주장을 이제라도 즉시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