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여긴 출입금지···예약제로 받는 '국립공원 단풍놀이'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05:00

단풍으로 물든 설악산 만경대. 만경대는 2016년 가을 설악산 국립공원 지정 후 46년만에 개방된 비경이다. 가을 단풍철에 한해 개방한 뒤 이듬해 가을까지 폐쇄한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단풍으로 물든 설악산 만경대. 만경대는 2016년 가을 설악산 국립공원 지정 후 46년만에 개방된 비경이다. 가을 단풍철에 한해 개방한 뒤 이듬해 가을까지 폐쇄한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9월 30일 설악산에서 첫 단풍이 시작됐다. 산 정상부터 20% 물들었을 때를 '첫 단풍'이라 한다. 10월 중순이면 전국의 산야가 단풍으로 물들 전망이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는 여전히 기세가 등등하다. 4차 대유행 탓에 단풍 산행이 아직은 조심스럽다.

방법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지정 인원만 입장할 수 있는 '국립공원 탐방로 예약제'가 있다. 방역이 아니라 자연 보호, 경관 보전을 위해 2008년부터 도입한 제도인데 코로나 시국이어서 새삼 주목받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24개 탐방로를 예약제로 운영한다. 이 가운데 단풍 산행을 하기 좋은 4개 산의 탐방로를 소개한다. 국립공원 홈페이지에서 예약 후 공원 입장 때 QR 코드를 보여주면 된다. 일부 인원은 현장 예약도 가능하다.

설악산 만경대·곰배골

만경대에서 만물상을 바라보는 사람들. 만 가지 형상의 바위기 있다 해서 만물상이다. 중앙포토

만경대에서 만물상을 바라보는 사람들. 만 가지 형상의 바위기 있다 해서 만물상이다. 중앙포토

남설악 만경대(560m)는 2016년 가을 최초로 일반에 공개됐다. 1970년 설악산 국립공원 지정 뒤 46년 동안 감춰졌던 비경이 드러났다. 2016년 용소폭포 탐방지원센터~만경대~오색약수를 잇는 2㎞ 길이의 일방통행 탐방로를 조성했다. 만경대에 서면 만 가지 형상의 바위가 있다는 만물상이 한눈에 담긴다. 9월 10일부터 11월 14일까지, 임시 개방하는 만경대는 하루 5000명 예약자만 받는다. 이후에는 내년 가을까지 폐쇄된다. 설악산 곰배골은 10월 30일까지 하루 350명 예약자만 들어갈 수 있다. 점봉산 분소에서 곰배령을 다녀오면 왕복 3.7km, 4시간 걸린다.

지리산 칠선계곡·구룡계곡

지리산 칠선계곡은 국립공원 탐방로 예약제 구간 중 유일하게 가이드가 동행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적용 중인 현재는 하루 10명만 예약할 수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지리산 칠선계곡은 국립공원 탐방로 예약제 구간 중 유일하게 가이드가 동행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적용 중인 현재는 하루 10명만 예약할 수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지리산 칠선계곡은 국립공원공단이 탐방로 예약제를 시작한 2008년부터 엄격히 통제했다. 1년 중 5~6월, 9~10월 넉 달만 연다. 이 기간에도 예약제 탐방로 중 유일하게 가이드가 동행한다. 하루 정원이 60명인데 거리두기 3단계인 현재는 10명으로 확 줄였다. 추성주차장에서 출발해 천왕봉(1915m)까지 오르는 9.7㎞ 코스, 비선담·삼층폭포를 보고 오는 13㎞ 왕복 코스가 있다. 이른 아침 출발해 7~8시간 걷는다. 험한 만큼 수려한 산세와 때 묻지 않은 원시림을 만날 수 있다. 지리산의 대표적인 단풍 명소인 구룡계곡은 10월 한 달간 하루 350만 예약자만 받아준다.

내장산 갓바위·서래봉

내장산 서래봉은 단풍철인 10~11월 매일 520명만 예약자에 한해 올라갈 수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내장산 서래봉은 단풍철인 10~11월 매일 520명만 예약자에 한해 올라갈 수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남부지방의 단풍 산행 성지인 내장산에는 통제 구간이 두 곳 있다. 먼저 갓바위. 은선동 삼거리에서 갓바위로 이어지는 편도 3.1㎞ 구간은 하루 790명만 입장할 수 있다. 통제 기간은 10월 23일부터 11월 21일까지다. 은선동 일원 습지는 육지화가 진행되고 있어서 특별 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서래봉(624m)은 10~11월 두 달간 하루 520명만 받는다. 서래탐방지원센터에서 벽련암에 이르는 2.8㎞, 2시간 코스다. 이 구간에 노랑붓꽃 등 멸종위기종과 백양꽃, 옥녀꽃대 같은 희귀식물이 많이 산다. 인터넷 예약이 미달하면 현장 예약도 받는다.

북한산 우이령길  

북한산 우이령길은 전국의 내로라하는 단풍 명소에 뒤지지 않는 가을 풍광을 자랑한다. 중앙포토

북한산 우이령길은 전국의 내로라하는 단풍 명소에 뒤지지 않는 가을 풍광을 자랑한다. 중앙포토

우이령길은 북한산에서 단풍 때깔이 곱기로 소문난 길이다. 지리산 노고단과 함께 연중 예약제를 운영하는 탐방로다. 1968년 북한 간첩 침투 이후 폐쇄됐다가 2009년 재개방된 사연 많은 길이다. 그 덕일까. 서울이라곤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이 잘 보존돼 있다. 삵, 까막딱따구리, 붉은배새매 같은 멸종위기종도 많이 산다. 우이탐방지원센터에서 오봉 전망대까지 이어지는 1.5㎞ 구간이 명품 단풍길로 꼽힌다. 우이령길은 북한산둘레길 21개 구간 중 마지막 부분이기도 하다. 서울 우이동에서 경기도 양주 교현리까지 편도 6.8㎞ 이어진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