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노벨 생리의학상 줄리어스·파타푸티안…온도·촉각 수용체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데이비드 줄리어스, 아르뎀 파타푸티안. 사진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데이비드 줄리어스, 아르뎀 파타푸티안. 사진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데이비스 줄리어스와 아뎀 파타푸티언이 선정됐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4일(현지시간) 온도와 촉각 수용체를 발견한 공로를 인정해 이들에게 노벨 생리의학상을 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5000만원)가 지급된다.

매년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던 노벨상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