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최종전에서 5이닝 2실점 14승...가을야구는 실패

중앙일보

입력 2021.10.04 07:26

업데이트 2021.10.04 08:28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에이스 면모를 되찾았다.

타구를 맞고 괜찮은지 투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타구를 맞고 괜찮은지 투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6개를 허용했지만, 삼진 7개를 잡고 2실점 했다. 12-2로 크게 앞선 6회 네이트 피어슨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류현진이 5이닝 이상을 던진 지난달 7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 이래 4경기 만이다. 토론토가 12-4로 대승을 거두면서 류현진은 14승(10패)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2013∼2014년, 2019년에 이어 빅리그 진출 후 4번째로 14승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4.37로 빅리그 진출 후 가장 높았다.

그러나 토론토는 가을야구 티켓은 얻지 못했다.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두 팀이 결정되는 날이었다. 전날까지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양키스가 와일드카드 1, 2위였다. 시애틀 매리너스, 토론토는 1경기 차로 두 팀을 쫓았다. 와일드카드를 차지하기 위해선 토론토는 볼티모어를 이기고, 보스턴과 양키스의 경기 결과를 봐야했다. 양키스는 탬파베이 레이스를 1-0, 보스턴은 워싱턴 내셔널스를 7-5로 이겨 와일드카드 두 장을 전부 가져갔다.

흔들렸던 체인지업이 이날 살아나 볼티모어 타자들의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류현진은 이날 총 27개의 체인지업을 던져 16번의 스윙을 이끌어냈다. 이중 10번은 헛스윙에 그쳤다. 7개의 탈삼진 중 4개를 체인지업으로 만들어냈다.

1회 초 두 번째 타자부터 2회 초 투아웃까지 4타자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회에는 체인지업으로, 2회에는 커브와 빠른 볼이 결정구였다. 5-0으로 앞선 3회 첫 타자 타일러 네빈에게 몸쪽에 쏠린 컷 패스트볼을 던져 왼쪽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내줬다. 류현진의 시즌 24번째 피홈런이다.

류현진은 4회 초 1사 주자 1루에서 페드로 세베리노의 강한 타구에 오른쪽 다리 허벅지 안쪽을 맞았다. 공이 포수 앞으로 튄 사이 세베리노는 내야 안타로 나갔다. 류현진은 한동안 앉아 있었지만, 괜찮다는 의사를 찰리 몬토요 감독에게 전했다. 그리고 곧바로 두 타자를 삼진, 내야 땅볼로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5회 초 1점을 더 줬다. 1사 후 연속 안타를 맞았다. 라이언 마운트 캐슬의 강한 타구를 유격수 보 비셋이 잘 잡아 병살을 노렸지만, 2루수 마커스 시미언이 1루에 악송구한 사이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류현진은 몸 맞는 공, 볼넷을 연달아 줘 2사 만루 위기 몰렸다. 세베리노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 5이닝을 채웠다.

토론토 타선은 초반부터 터졌다. 1회 말 선두 타자 조지 스프링어가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어 1사 주자 1, 3루에서는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와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적시타를 터뜨려 3-0으로 앞섰다. 2회 말에는 2사 주자 1루에서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우월 투런포를 날렸다. 시즌 48번째 홈런으로 살바도르 페레즈(캔자스시티)와 함께 올 시즌 홈런 1위를 차지했다.

스프링어는 3회 2사 만루에서 9-1로 달아나는 그랜드 슬램포를 쳤다. 4회 말에는 에르난데스가 2타점 적시타, 5회 말에는 시미언이 솔로포를 터뜨려 12-2로 점수 차가 크게 벌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