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전 9시부터 남북통신연락선 복원”…재단절 55일만

중앙일보

입력 2021.10.04 07:06

업데이트 2021.10.04 11:0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2일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2일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뉴스1

북한의 일방적인 단절로 가동이 중단된 남북통신연락선이 4일 오전부터 다시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월 초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의사를 밝힘에 따라 “해당 기관들에서는 10월4일 (오전) 9시부터 모든 북남(남북)통신연락선들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북남통신연락선의 재가동 의미를 깊이 새기고 북남관계를 수습하며 앞으로의 밝은 전도를 열어나가는 데 선결되어야 할 중대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진행된 최고인민회의 14기 5차회의(정기국회 격) 이틀째 회의에서 “민족의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일단 10월 초부터 관계 악화로 단절시켰던 북남통신연락선들을 다시 복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이날 오전 9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군(軍) 통신선을 통한 연락에 응답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남북관계 주요 일지.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최근 남북관계 주요 일지.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남북통신연락선 복원은 북한이 지난 8월10일 한미연합훈련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 참모훈련(CMST)이 시작된 데 반발하면서 연락을 단절한 지 55일 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