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로운 물소리와 함께 잠드는 음악 들어보세요 [재워드림]

중앙일보

입력 2021.10.03 20:00

윤한x김호정의 '재워드림'’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이번 수면 음악은 고즈넉한 물소리와 함께 합니다. 작곡가 윤한은 “물소리를 들으면 사람의 마음이 편안해진다”고 말합니다.

작곡가는 연구와 고민 끝에 곡을 썼다고 합니다. 우선 음계는 ‘라(A)’를 중심으로 하는 장조입니다. 오케스트라의 많은 악기들이 음계를 통일할 때 바로 '라' 음을 기준으로 맞추곤 하죠. 윤한은 “음계의 중심에 있는 이 음이 가장 안정적이라고 봤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윤한이 2년 전부터 만들고 있는 수면 음악의 대부분이 이 조성으로 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다음은 속도입니다. 윤한은 “보통 사람은 심박 수가 평소엔 분당 60~100이고 잠잘 때는 10~20% 감소한다”고 전합니다. 그래서 수면 음악은 1분에 48~80번 세는 정도의 빠르기로 돼 있습니다. 여기에 물소리를 추가했습니다. 아기들을 재울 때 들려주곤 하는 평화로운 음향입니다.

윤한×김호정 ‘재워드림’ 네 번째 수면 음악의 제목은 ‘비움’. 여기에는 듣는 사람을 편안하게 만들고 잠들게 도와주는, 작곡가의 비법이 숨어있습니다.

재워드림 모아보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