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 선거""오방색 최순실이냐"…손바닥 '王' 난타당한 尹

중앙일보

입력 2021.10.03 13:43

업데이트 2021.10.03 15:53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 때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려온 것을 두고 여권에서 이틀째 비판이 쏟아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3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경기도 관련 공약을 발표한 뒤 ‘왕(王)자 논란’ 관련 질문을 받고 “그러는 것을 보니 후보가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날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순회 경선을 마친 뒤엔 “인터넷 댓글 중에 ‘무당층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쓰여 있길래 무슨 상관이 있는지 생각해보니 ‘무당(巫堂)층’이었다”며 “(윤 전 총장이) 답답해서 그랬겠지만 안 보이는 곳에다 새기지 그랬냐는 생각이 든다”며 웃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 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 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연합뉴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전날 “이러다 최순실 시대로 다시 돌아가는 것 아니냐”며 “대통령을 왕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주술에 의거해 왕(王)자를 부적처럼 들고나오는 황당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박용진 의원은 “청소년 시절 배에 왕(王)자를 그려 넣는 경우는 봤지만 자기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려 넣는 경우는 난생처음”며 “대통령을 왕인 줄 아는 사람이 1위를 하고 있는 야당의 처지도 좀 안됐다”고 비꼬았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씨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에 왕(王)자가 그려진 모습을 함께 올렸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씨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에 왕(王)자가 그려진 모습을 함께 올렸다.

윤 전 총장에게 수사를 받았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일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에 왕자 관련 게시글을 14개 연속으로 올렸다. 영화 〈더킹〉에서 검사들이 굿을 하는 장면, 최순실씨의 사진 등을 올리면서 “무당(無黨)층이 등을 돌려 무당(巫堂)의 도움을 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차 컷오프를 앞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들도 일제히 윤 전 총장 비판에 가세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점으로 박사학위 받는 것도 처음 봤고 무속인 끼고 대통령 경선 나서는 것도 처음 봤다”며 윤 전 총장 부부를 함께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을 시켜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허무맹랑한 소문 하나로 여론이 급격히 나빠졌는데 이제 ‘부적 선거’는 포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누구의 말을 듣고 그런 말도 안 되는 일을 하고 있는지 국민은 반드시 알아야만 한다”며 “과거 오방색 타령하던 최순실 같은 사람과 뭐가 다르냐”고 비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경험 부족과 토론 실력을 보면서 과연 사이비 종교지도자 같은 이재명 후보를 이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유성매직으로 손바닥에 쓴 왕자를 손 세정제로 지우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유성매직으로 손바닥에 쓴 왕자를 손 세정제로 지우는 사진.

“지지자분들이 손에 적은 건데 차에 타서 손 세정제로 지웠지만 지워지지 않았다. (5차 토론회) 전에는 없었다”는 윤석열 캠프의 해명을 두고서도 뒷말이 무성하다. 지난 3·4차 토론회 때도 손바닥에 왕(王)자가 적힌 모습이 공개되면서다. 여권 지지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선 유성 매직으로 쓴 왕(王)자가 손 세정제로 쉽게 지워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시글도 올라왔다.

이에 대해 유승민 캠프의 권성주 대변인은 “토론이 겁나서 후보가 부적을 붙이든 굿을 하는 건 자유지만 국민을 속이려 해선 안 된다. 5차 토론회 때만 지지자가 써준 것이라고 거짓말을 한 게 탄로 나자 말을 바꿨고, 손 소독제로 유성 매직이 지워지는 게 드러났다”며 “무속에 의지하는 후보와 거짓말하는 참모들은 절대 권력을 쥐어서는 안 될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6~7일 대선 경선 후보를 8인에서 4인으로 압축하는 2차 컷오프 투표를 실시한다. 결과는 8일 발표된다. 윤 전 총장을 제외한 후보들은 이에 앞서 열리는 6차 TV토론(5일)에서 윤 전 총장을 집중공격할 예정이다.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왕(王)자 논란은 당분간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