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번 버스의 기적…돈없는 학생에 "그냥 타", 그뒤 벌어진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게시된 텀블러 30개와 편지. 페이스북 캡처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게시된 텀블러 30개와 편지. 페이스북 캡처

무료로 버스를 태워준 버스기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버스회사로 수십 개의 텀블러와 편지를 보낸 대학생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3일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오후 11시쯤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역에서 대학생 A씨는 귀가를 위해 민락동 방향으로 가는 23번 버스를 탔다.

버스비를 내려고 보니 버스카드를 깜박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A씨는 버스기사에게 사정을 설명하고 바로 다음 정거장에 내리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버스기사는 흔쾌히 “그냥 타”라며 A씨를 그대로 태우고 달렸다. 덕분에 A씨는 무사히 집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후 버스기사의 배려에 고마움을 느낀 A씨는 당시 지불하지 못했던 버스비와 함께 텀블러 30개, 편지 등을 해당 버스회사에 보냈다.

A씨는 편지에서 “당시 추석 연휴에 할 일이 많아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수 없었고 저 스스로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던 상황에서 기사님이 보여주신 선행이 많은 위로가 됐다”며 “항상 안전 운전하시고, 모두의 하루의 시작과 끝을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마음을 전했다.

A씨의 사연은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왔다. 이 사연을 읽은 네티즌들은 “기사님도 학생도 감동이다”,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 “고마움을 전하는 마음이 따뜻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A씨는 지난 2일 커뮤니티에 “제가 행복해진만큼 나누고 싶은 마음에 보인 행동이 여러분들도 따뜻해졌다니 감사하고 보람차다”며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던 와중에 기사님과 댓글로 응원해주신 분들 덕에 용기를 얻는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