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재벌시댁에 사이다 한방…'원더우먼' 조폭 검사 이하늬 [배우 언니]

중앙일보

입력 2021.10.02 11:01

업데이트 2021.10.02 12:08

 멋진 언니들에 관한 본격 수다 팟캐스트 '배우 언니' 2일 방송 이하늬 편( https://www.joongang.co.kr/jpod/episode/681) 에서는 SBS 드라마 '원 더 우먼' 배우 이하늬의 '갑질 응징' 조폭 검사 캐릭터 비결을 파헤쳤다.[사진 SBS]

멋진 언니들에 관한 본격 수다 팟캐스트 '배우 언니' 2일 방송 이하늬 편( https://www.joongang.co.kr/jpod/episode/681) 에서는 SBS 드라마 '원 더 우먼' 배우 이하늬의 '갑질 응징' 조폭 검사 캐릭터 비결을 파헤쳤다.[사진 SBS]

“누가 혼외 자식 아니랄까 봐….” 시어머니의 인신공격 독설에 이 며느리, “구한말이냐”며 맞섭니다. 다짜고짜 “조용히 하라”는 갑부 시아버지에겐 “언성 높은 사람이 이기는 거”냐며 메조소프라노 톤으로 받아칩니다. 자신을 기죽이려고 영어만 쓰는 시댁 식구들한테 한술 더 떠 프랑스어‧베트남어로 응수하고, 사주받고 급습한 괴한무리한테 강펀치를 날리는 사이다 연기의 주인공. ‘모범택시’ ‘펜트하우스’를 잇는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 배우 이하늬(38)인데요. 지난 9월 17일 첫 방송해 속을 뻥 뚫는 ‘사이다’ 대사‧명장면을 쏟아내며 금‧토 드라마 1위에 등극했죠. 팟캐스트 ‘배우 언니’(https://www.joongang.co.kr/jpod/episode/681)가 그 비결을 짚었습니다.

이하늬가 맡은 주인공 조연주는 조폭 가문 출신의 비리 검사. 자동차 사고 후 기억을 잃고 깨어나선 자기와 똑 닮은 재벌가 구박데기 며느리이자 상속녀 강미나로 의도치 않은 신분 세탁이 됩니다. 이하늬로선 극과 극의 1인 2역을 맡은 셈이죠.

"뭐야, 나 왜 이렇게 잘 싸워?" '원 더 우먼'에서 사고로 기억을 잃은 후 재벌가 상속녀 강미나와 신분이 뒤바뀐 검사 조연주는 위기 상황에서 절로 튀어나온 격투 기술이 그저 당황스럽다. 그런 1인 2역을 이하늬가 맛깔나게 소화한다. [사진 SBS]

"뭐야, 나 왜 이렇게 잘 싸워?" '원 더 우먼'에서 사고로 기억을 잃은 후 재벌가 상속녀 강미나와 신분이 뒤바뀐 검사 조연주는 위기 상황에서 절로 튀어나온 격투 기술이 그저 당황스럽다. 그런 1인 2역을 이하늬가 맛깔나게 소화한다. [사진 SBS]

‘구한말급’ 재벌가에 불시착한 극한 말발의 열혈 검사. 기억은 잃었어도 성질머리는 그대로여서 재벌들의 안하무인 갑질을 못 참고 대폭발합니다. 단전에서 끌어올린 이하늬표 ‘비속어 연기’가 빛을 발한 3회에선 시청률이 12.6%까지 치솟았죠. 남궁민의 ‘짐승남’ 변신이 화제가 된 MBC ‘검은 태양’, 인기 웹툰과 ‘도깨비’ 김고은이 만난 tvN ‘유미의 세포들’ 등 동시간대 신작들을 제치고 선두를 달립니다.

이하늬의 코믹‧액션 내공도 한몫합니다. 2년 전 볼살까지 열연한 형사 역으로 1600만 흥행을 거둔 영화 ‘극한직업’, 악당보다 더 과격한 검사 캐릭터로 사랑받은 드라마 ‘열혈사제’(SBS)를 넘어섭니다.

서울대‧국악명문가‧미스코리아 출신…. 이런 ‘고스펙’ 탓에 도회적인 이미지에 갇혔던 데뷔 초 시절 부단한 단련과 도전이 지금의 그를 있게 했죠. 액션도, 코미디도, “정말 그전의 작품들이 마치 ‘원 더 우먼’을 하게 퍼즐처럼 맞춰져 온 게 아닌가 생각될 정도”라는 이하늬. ‘배우 언니’ 2일 방송 ‘갑질 응징 '원 더 우먼' 조폭 검사 이하늬’에서는 영화 저널리스트이자, DVD‧블루레이 메이킹 전문 회사 시모어 컴퍼니 김혜선 대표가 출연해 내밀한 인터뷰로 만난 이하늬의 뒷이야기를 직접 전합니다.

※ ‘배우 언니’는 격주 토요일 찾아옵니다. 구독과 댓글은 방송 제작에 큰 힘이 됩니다.

배우 언니 모아보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