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벽 여제' 김자인, 체육훈장 청룡장 받는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02 10:00

'암벽 여제' 김자인(33)이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는다.

김자인이 손의 땀을 없애 주는 초크를 털며 클라이밍 홀드를 응시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김자인이 손의 땀을 없애 주는 초크를 털며 클라이밍 홀드를 응시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대한산악연맹은 김자인이 2021 체육발전 유공자 포상에서 최고 영예인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는다고 2일 밝혔다. 수훈은 15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2021 체육발전 유공자 포상 전수식 및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에서 이뤄진다.

김자인은 2004년 아시아 스포프클라이밍선수권대회 최연소 우승을 시작으로 세계선수권대회 한국인 첫 우승, 월드컵·아시아선수권 최다 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 등을 기록했다.

청룡장은 다섯 등급으로 나뉘는 체육훈장 중 최고 등급의 훈장이다. 체육 발전에 공을 세워 국가 발전 등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해야 받을 수 있다.

에베레스트(8848m) 등정, 낭가파르바트(8125m) 신루트 등정 등 히말라야 8천m급 5개 봉 등정에 성공한 산악인 고(故) 이현조씨는 거상장을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