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구한 제네시스, 우연 아니다...美 엄격한 테스트서 '최고등급'

중앙일보

입력 2021.10.01 18:17

업데이트 2021.10.01 18:35

지난 2월 골프 스타 타이거 우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을 타고 가던 중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차량은 파괴됐지만, 에어백이 작동하고 실내 공간이 확보돼 큰 화를 모면했다.

GV80 충돌 테스트 장면. 유튜브 캡처

GV80 충돌 테스트 장면. 유튜브 캡처

1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제네시스의 모든 차종이 최고 안전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했다.

이번 평가에서 미 시장에 처음 진출한 ‘GV70’과 ‘더 뉴 G70’이 포함돼 모두 최고 등급을 받았다. 이로써 제네시스 브랜드 전 라인업이 ‘최고 안전한 차’ 등급을 기록하게 됐다. ‘GV70’과 ‘더 뉴 G70' 모두 6개 충돌 테스트에서 가장 좋은 ‘굿’ 등급을 받았다. 헤드램프 테스트도 ‘굿’ 등급이 나왔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전 차종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평가에는 GV70와 더 뉴 G70가 포함됐으며 6개 충돌 테스트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사진은 제네시스 GV70. 연합뉴스

제네시스 브랜드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전 차종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평가에는 GV70와 더 뉴 G70가 포함됐으며 6개 충돌 테스트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사진은 제네시스 GV70. 연합뉴스

이로써 제네시스는 2019년부터는 미국에서 판매 중인 세단 라인업 전 차종이(G70, G80, G90) TSP+ 등급을 받아 올해로 3년 연속 전 라인업이 안전한 차에 선정됐다.

IIHS가 유튜브에 공개한 GV80에 대한 충돌실험 영상을 보면 충돌 순간 차량의 앞부분은 파괴되지만 에어백이 터지고 실내 공간이 유지되는 것을 살펴볼 수 있다.

미국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되는 차들의 충돌 안전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그중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TSP+ 등급을 부여한다. TSP+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운전석 스몰 오버랩과 조수석 스몰 오버랩, 전면 충돌, 측면 충돌, 지붕 강성, 머리 지지대 등 6개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굿’을 받아야 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전 차종 최고 등급 획득은 안전에 대한 브랜드의 확고한 집념을 보여준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어떤 것도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