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최고지도자 “한국산 전자제품 수입 금지”

중앙일보

입력 2021.10.01 00:02

지면보기

종합 12면

이란이 한국산 전자제품 수입 금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이란 측에 “양자 관계에 악영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로 당부했다.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오후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교부 장관과 통화하며 이런 뜻을 전했다. 정 장관은 “(외신에 보도된 한국산 전자제품 수입 금지령이 사실이라면) 양자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우려를 표한 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현안을 잘 풀고, 잘 관리해나가자”는 의사를 전했다.

앞서 이란 관영 언론들은 30일(현지시간)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82)가 지난 5일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등에 서한을 보내 모든 가전제품, 특히 한국산 가전의 수입 금지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서한에는 “한국 기업 2곳의 수입 재개는 이제 막 두 발로 설 수 있었던 국내 가전 기업의 등을 부수는 일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담겼다. 기업을 특정하진 않았지만, 이란 시장에 활발하게 진출했던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일컫는 것으로 추정된다.

신정일치 체제인 이란에서 종교적 최고 지도자인 하메네이의 정치적 영향력은 막강하다. 이런 조치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압돌라히안 장관은 정 장관과의 통화에서 “동결 원화 자금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측이 노력을 배가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 장관은 “우리로서는 동결 자금이 이란 국민의 소유라는 명확한 인식을 갖고 있으며, 그간 제재 상황에서도 동결 자금을 활용해 이란의 유엔 분담금을 납부하고 인도적 교역에 활용하는 등 가능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