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그린’에 방점…홍준표 “탄소세 부과 신중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01 00:02

업데이트 2021.10.04 11:19

지면보기

종합 05면

[리셋 코리아] 대선주자 공약 분석

기후변화는 미래가 아닌 현재의 문제다. 이상 기후는 일상화됐고, 환경·산업 등 국내 전반에 영향이 큰 세계적 이슈라서다. 중앙일보 ‘리셋코리아’팀은 대선 예비후보들에게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세 도입 등 기후 변화 어젠다에 대한 입장도 물었다. 후보 캠프별 대응 방향은 잡혔지만 세부 공약은 대체로 나오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이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친환경 정책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탄소 중립 드라이브에 방점을 찍었다.

관련기사

이재명 후보는 ‘그린 강국 코리아’를 강조했다. ‘에너지 고속도로’ 건설, 기후에너지부 신설, 2040년까지 내연기관 차 판매 금지 추진, 그린 일자리 100만 개 창출, 탄소세 도입 등을 제시했다. 이낙연 후보는 ‘그린 성장’을 내세우며 산업구조를 탄소 중립형 그린 경제로 전환하는 등의 계획을 발표했다. 수소환원 제철기술 등 육성, 미래차 충전 인프라 조기 마련 등 생활 속 탄소 중립도 빠르게 정착시킨다는 내용이다.

국민의힘 윤석열·홍준표 후보 등은 기후 위기 대응에 상대적으로 신중하거나 유보적인 자세를 보였다. 국민과 기업 등의 부담을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윤석열 후보는 탄소 중립 사회로 간다는 방향성은 제시했지만 세부 사항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홍준표 후보는 관련 질의에 모두 ‘중립’이라고 답변했다. 원전 확대를 통한 탄소 절감, 폐기물 재활용 비율 제고 등을 추진하는 반면 기후에너지 수석 신설이나 탄소세 부과는 신중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