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박병석 국회의장, 언론중재법 여야 회동 앞두고 "머리 식히러 산책 갑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17:34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이 29일 오후 언론중재법 관련 여야 지도부 회동을 앞두고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이 29일 오후 언론중재법 관련 여야 지도부 회동을 앞두고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박 의장은 2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원내 지도부를 의장실로 불러 개정안 처리에 대해 논의했지만 실패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국회 의장실에서 국회의장 주재 언론중재법 관련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국회 의장실에서 국회의장 주재 언론중재법 관련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은 징벌적 손해배상제와 관련해 '최대 5배'라는 규정을 없애는 등 타협안을 제시했다. 국민의힘은 징벌적 손해배상이라는 개념 자체를 삭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합의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29일 오후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여야 지도부 회동을 앞두고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29일 오후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여야 지도부 회동을 앞두고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4시에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박 의장은 원내대표 회동을 10분가량 앞둔 3시 50분쯤 의장실을 나왔다. 어디 가시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머리를 식히러 산책하러 간다”며 국회 본관을 나와 소나무 숲이 있는 사랑재로 발길을 옮겼다.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29일 오후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여야 지도부 회동을 앞두고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29일 오후 언론중재법 개정안 관련 여야 지도부 회동을 앞두고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는 박병석 국회의장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회 사랑재를 산책하는 박병석 국회의장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 의장은 국회 경내를 산책을 하며 잠깐 휴식을 가진 뒤 다시 집무실로 들어가 여야 원내지도부와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