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기술을 한국 독자 개발…누리호 드디어 10월 21일 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16:30

업데이트 2021.09.29 16:38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인증모델이 발사대에 세워지는 단계별 모습을 합성한 사진.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인증모델이 발사대에 세워지는 단계별 모습을 합성한 사진.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다음 달 21일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최초의 발사체(누리호·KSLV-Ⅱ)가 우주로 날아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는 29일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발사 예정일을 10월 21일, 발사 예비일을 10월 22~28일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누리호 발사 예정일 확정…D-23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 전 최종 점검을 위해 기립장치에 서 있는 모습.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 전 최종 점검을 위해 기립장치에 서 있는 모습.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에 따라 누리호는 발사 전 최종시험(WDR·Wet Dress Rehearsal)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최종 발사 준비 작업에 들어간다. 먼저 실험용 비행기체를 분리하고 실제 비행용 화약류를 기체에 장착한다. 산화제·고압가스 등 발사 운용용 설비와 누리호 이송·기립·고정용 시스템도 점검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다음 달 중순까지 비행모델 조립을 완료하고, 발사 이틀 전까지 기체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예정대로라면 누리호는 다음 달 21일 오후 4시 전남 고흥군 외나로도에 있는 나로우주센터에서 우주로 박차 오른다. 이후 한반도 남동쪽으로 기수를 잡고 제주도에서 약 100㎞ 떨어진 해역을 날아간다. 지상에서 이륙한 지 127초 후 고도 59㎞ 상공에서 1단 로켓을 분리하고, 233초 후엔 191㎞ 상공에서 페어링(fairing)을 떼어낸다. 페어링은 로켓 상단에 싣고 있는 위성모사체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덮개다.

페어링이 제때 떨어져 나가면 발사 274초 후 2단 로켓을 분리한다. 이어 700㎞ 상공에서 위성모사체를 분리하면 누리호는 발사에 성공한다. 분리된 로켓·페어링은 필리핀 서쪽 태평양에 낙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국내 기업과 이들이 담당한 역할. [그래픽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국내 기업과 이들이 담당한 역할. [그래픽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누리호가 발사에 성공하면 한국은 독자적으로 우주 수송 능력을 확보한 세계 10번째 국가가 된다. 지금까지 자력으로 우주 발사 능력을 보유한 국가는 9개다.

국내서 독자 개발…300여 곳 참여

특히 누리호는 모든 기술을 국내 업체와 기관이 독자 개발했다. 중대형 액체로켓 엔진을 자국 기술로 개발한 국가는 7개다. 전체적인 조립과 운영 시스템은 한국항공우주산업, 엔진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구조체는 두원중공업 등이 주도했다. 이 밖에도 구동장치는 스페이스솔루션, 발사대는 현대중공업이 구축하는 등 300여 개 국내 기업이 누리호 개발에 참여했다. 지금까지 투입된 금액이 1조9572억원이다.

일단 10월 21일이 예정일이지만, 기상 악화나 기술적 이유로 이날 발사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22~28일을 대체 발사일로 지정했다.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 측은 “기상 악화 등으로 발사 날짜가 바뀌는 건 해외에서도 자주 일어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7월 15일 발사 예정이던 아랍에미리트연합(UAE) 화성 탐사선 ‘아말’은 이로부터 닷새 뒤인 7월 20일 발사됐고,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리질리언스’도 발사 예정일(2020년 11월 14일)보다 하루 늦게 우주로 떠났다. 모두 기상 악화가 원인이었다. 3월 22일 우주로 떠난 러시아 ‘소유즈’는 기술적 추가 조치 사항이 발견돼 발사 예정일(3월 20일)을 넘겼다.

“장담하기는 어렵지만 성공 기대”

발사 과정에선 페어링 분리가 난제로 꼽힌다. 지난 2009년 8월 25일 한국 최초의 우주발사체(나로호·KSLV-Ⅰ)가 1차 발사를 했을 때는 페어링의 한쪽이 제때 떨어져 나가지 않아 위성을 궤도에 올리는 데 실패했다.

오승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미국 등 우주 선진국도 개발한 발사체의 첫 발사 성공률은 20~30%였다. 이번 누리호 발사도 100% 장담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다만 지금까지 드러난 문제점은 모두 해결했기 때문에 누리호 발사가 성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