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국내 화이자 이상반응 신고율, EU보다 4.5배 높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15:18

업데이트 2021.09.29 17:58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미지 .김성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미지 .김성태

국내 코로나19 백신별 접종 이상 반응 신고율이 유럽연합(EU)보다 최대 4.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실이 질병관리청에서 제출받은 ‘유렵 의약품안전청 코로나19 백신 안정성 자료 평가 결과’ 자료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의 경우 이상 반응 신고율이 EU에선 0.08%(2일 기준)에 그쳤지만, 국내에선 0.36%(25일 기준)로 4.5배가량 높았다. EU에선 3억9200만건의 화이자 접종이 이뤄진 가운데 30만2517건(0.08%)의 이상 반응이 신고됐고, 국내에선 3198만3126건 접종에 11만5833건(0.36%)의 이상 반응이 신고됐다.

모더나 이상 반응 신고율도 EU가 0.12%(5420만 건 접종 중 6만4885건), 국내 0.52%(608만7667건 접종 중 3만1880건)로 약 4.3배 높았다. 얀센은 EU 0.15%(1380만 건 접종 중 2만206건), 국내 0.58%(142만5339건 접종 중 8260건)로 3.9배, 아스트라제네카는 EU 0.27%(6840만 건 접종 중 18만4679건), 국내 0.51%(1982만6153건 접종 중 10만1712건)로 1.9배였다.

전문가들은 백신 자체의 문제라기보단 백신 부작용 등에 대한 국민 불안이 해외 국가보다 크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백신 도입 초기 당시 국내에서 품질 논쟁이 있었고, 그만큼 조기에 백신 부작용에 대한 국민 관심이 높아진 측면이 있다”며 “타 국가보다 의료·보건 분야의 다양한 정보를 손쉽게 접할 기회가 많은 것도 우려 수준이 높아지는 데 영향을 줬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이상 반응을 신고한 국민을 대상으로 정부나 의료계가 꼼꼼한 사후관리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신고 및 사망 현황과 EU 현황 비교.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 제공]

국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신고 및 사망 현황과 EU 현황 비교.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 제공]

정부의 백신 수급 정책에 대한 불신이 반영됐다는 주장도 있다. 이태규 의원은 “백신 공급이 지연된 뒤 도입된 백신 신속출하승인제도가 정부의 백신 공급 목표치 채우기 수단으로 전락한 것도 국민 불안을 자극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신속출하승인제도는 백신의 빠른 도입을 위해 3월 9일 공중보건위기대응법을 제정·공포해 도입됐다. 백신별로 7~8개에 이르는 검정 항목을 3개로 축소하는 방식 등으로 공급 기간이 단축됐다. 이 의원 측은 “공급 기간은 단축되지만, 화이자 백신 검정에선 효능을 검사하는 ‘역가’ 검사가 제외되는 등 철저한 검정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리스크도 만만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안전보다는 공급 위주로 백신을 검정하는 현행 신속출하승인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