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에 1000명 몰린다” 민주노총 대규모 불법집회 집회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11:05

“계획 변경없다” 집합금지 명령에도 30일 결의대회 

지난 27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SPC삼립 청주공장 앞 도로에서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SPC삼립 청주공장 앞 도로에서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근로 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불법 집회를 계속하고 있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30일 충북 청주에서 또 다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29일 경찰과 청주시 등에 따르면 화물연대를 비롯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30일 SPC삼립 청주공장 일원에서 ‘화물연대본부 투쟁 승리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경찰은 참가 인원이 10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현재 공장 주변서 노상 시위를 하는 조합원 200여 명보다 5배나 많은 규모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계획대로 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기동대 20개 중대(1400명)와 형사 100여 명을 투입해 집회에 대응할 방침이다. SPC삼립 청주공장 주변 진출입로를 확보하고 우발 상황에 대비해 시위대 주변을 통제한다. 청주공단 주요 길목에 검문소를 세워 공장 주변으로 조합원이 집결하는 것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화물연대 측은 당초 세종에서 결의대회를 하기로 했지만, 세종시가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가 청주시로 장소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 조합원 200여명은 지난 23∼24일에 이어 26∼29일에도 SPC삼립 청주공장 앞에서 무기한 농성 등을 이어가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도 5곳서 산발 시위 예고

지난 27일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SPC삼립 청주공장 앞 도로에서 경찰에게 과잉진압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청주시 흥덕구 송정동 SPC삼립 청주공장 앞 도로에서 경찰에게 과잉진압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주시는 지난 23일과 26일 화물연대를 상대로 흥덕구에서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와 별도로 화물연대 청주시지부장과 충북지역본부 사무국장 등 조합원 10명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과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해산명령을 내렸지만, 조합원들은 농성을 풀지 않고 있다.

화물연대에 이어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30일 청주 시내 5곳에서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날 집회는 오후 3시부터 충북도청 정문과 상당공원, 청주시청 앞, 민주당 충북도당, 청주체육관 앞에서 진행한다. 집회 현장마다 49명 이하의 조합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주시는 민주노총 집회에 직원을 보내 인원통제 등 방역수칙을 확인하고, 위반이 확인되면 주최 측을 고발할 계획이다.

화물연대는 지난 2일 호남지역 빵과 재료 운송 거부에 들어간 뒤 15일 0시를 기해 전국으로 확대했다. 이들은 과도한 업무량을 개선하기 위한 증차와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SPC그룹은 화물연대 요구가 물류 담당 계열사와 위·수탁 계약한 운수업체 노사 간 협의할 사안이며 원청과는 무관하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