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아프간

美 국방부, 아프간 완전 철수 반대했다…바이든 대통령과 다른 증언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07:23

업데이트 2021.09.29 08:13

케네스 맥켄지 미 중부사령관은 28일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아프가니스탄에서 완전 철수를 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케네스 맥켄지 미 중부사령관은 28일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아프가니스탄에서 완전 철수를 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미 국방부 최고위 참모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을 완전히 철수하지 말 것을 조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와 군 참모들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철군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는 사실이 공식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과 케네스 맥켄지 중부사령관은 28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아프간에서 미군을 전원 철수시키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맥켄지 사령관은 "나는 아프가니스탄에 2500명의 병력을 유지할 것을 권고했고, 2020년 가을에도 그 당시의 4500명 병력을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병력 철수가 아프간 정부군, 결국 아프간 정부 붕괴로 이어지는 게 불가피하다는 견해를 갖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밀리 합참의장 역시 아프간 정부 붕괴와 탈레반의 권력 장악을 막기 위해 최소 2500명의 병력을 아프간에 남겨야 한다는 게 개인적 의견이었다고 증언했다.

두 사람은 개인적 의견을 토대로 바이든 대통령에게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증언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8월 19일 방송된 ABC뉴스 인터뷰에서 한 말과 배치된다고 미 공영라디오 NPR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조지 스테파노플러스 앵커와 인터뷰에서 군 참모들이 8월 31일 철군 시한을 넘겨 병력을 남겨둬야 한다고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스테파노플러스 앵커가 "군 최고 참모들이 2500명 병력을 유지하길 원했는데"라고 묻자 바이든 대통령은 "아니다. 그들은 그렇지 않았다. 갈렸다. 그건 사실이 아니다.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스테파노플러스가 "군 참모들이 당신에게 '안 된다, 우리는 2500명 병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지 않았느냐"고 재차 확인하자 바이든은 "아니다. 내가 기억하는 한 그런 말을 한 사람은 없었다"고 답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여론을 호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참모들 의견이 "갈렸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반박했다.

또 참모들은 2500명 병력이 아프간에 남게 되면 탈레반과 싸워야 했을 것이고, 따라서 군 병력 증강이 필요했을 것이라는 점 역시 명확히 했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다양한 시각이 제시됐으며, 철군 반대는 여러 의견 중 하나였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28일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AP=연합뉴스]

28일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AP=연합뉴스]

밀리 합참의장은 청문회에서 아프간 미군 유지를 권고했다고 밝히면서도 "의사 결정권자가 어떤 방식이나 형태로도 그 권고를 따를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8월 아프간 미군 철군 과정에서 혼란이 시작된 직후 워싱턴포스트(WP)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국방부 참모들이 미군 완전 철수에 반대했다고 보도했으며, 이번 청문회에서 이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밀리 합참의장은 아프간 철군 작전에 대해 "실행에서는 성공했으나 전략적 실패였다"고 규정하고, 동맹과 협력 국가들의 미국에 대한 신뢰가 "망가졌다(damaged)"고 평가했다.

반면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우리에 대한 신뢰는 여전히 확고하다"면서도 "앞으로 문제를 제기할 사람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인정했다.

오스틴 장관과 밀리 합참의장, 맥켄지 사령관 등이 아프간 철군 이후 공개적으로 열린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29일에는 하원 청문회가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