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식용 금지 검토할 때" 文 겨냥 양준우 "이러다 민초 금지법도 나오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07:02

업데이트 2021.09.29 18:08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검토' 발언으로 다시 불 붙은 '개고기 식용 금지' 논란과 관련해 "국가가 개인의 취향이나 식습관까지 규제할 권리는 없다"고 밝혔다.

양 대변인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고기 식용을 국가가 '원천 금지'하자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그는 "누군가에게는 다른 사람이 개고기를 먹는 것이 불쾌할 수 있다는 주장에 동의한다. 개는 인간과 가깝고 사랑스러운 동물이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나의 불쾌함을 이유로 국가에 타인을 강제해달라고 요구하는 건 시민으로서 자해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논리면 민트초코 금지법, 탕수육 찍먹법도 얼마든지 등장할 수 있다"며 "감정적 요소를 빼고 본다면 얼마나 황당한 규제인가"라고 했다.

또 "반려견을 기르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최근 개고기를 꺼리는 분이 많아진 것은 분명하고, 그 결과가 바로 국내 개고기 시장의 자연스러운 축소"라며 "이러한 시장의 작동을 외면하면서 '다수가 원하니 국가가 개입하겠다'고 주장하는 건 포퓰리즘"이라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역대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고 부동산 지옥도가 여전한 상황에서, 뜬금없는 개고기 등판은 국민들 보시기에 다소 한가한 논의가 아니겠나 싶다"라고도 했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그러자 백소현 청년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많은 국민의 요구가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정치권에서 이를 반영 못하고 있는 것을 부끄러워 해야 한다"며 양 대변인을 비판했다.

백 대변인은 "지옥 같은 삶을 살다가 끝내 전기 도살로 목숨을 잃는 개농장의 현실에 대한 이해 없이 개고기 식용 금지를 포퓰리즘으로 몰아가는 것이야말로 개 식용 업계의 표를 얻어보겠다는 심산의 포퓰리즘"이라고 했다.

이에 양 대변인은 "정의당이 발끈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애견인 1500만을 이야기하고, 여론을 근거로 본인의 주장을 강화하고 있으면서 저의 소신을 '개 식용 업계의 표를 노린 것처럼' 묘사하는 것은 정말 황당한 일"이라고 반응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개 식용 업계 표가 많겠나, 1500만 애견인 표가 많겠나. 이건 전문가인 대통령께서 이미 표 계산 끝내신 사안 아닌가"라며 "최소한 머릿수만 보고 갈라치는 정치는 안 하려고 하기 때문에 표 떨어지는 이야기지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