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06:12

업데이트 2021.09.29 06:40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15일 공개한 철도기동미사일연대 검열사격 훈련 자료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15일 공개한 철도기동미사일연대 검열사격 훈련 자료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북한은 전날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가 신형 무기인 극초음속 미사일이었다고 29일 발표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용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첫 시험발사"라며 "국방과학자들은 능동 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전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고 설명했다.

또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화된 미사일 연료 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다"며 "시험 결과 목적했던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극초음속미사일 연구개발 사업은) 제8차 (노동당)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 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 부문 최우선 5대 과업"이라며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최중대 사업으로 간주돼 온 이 무기체계 개발은 자립적인 첨단국방과학기술력을 비상히 높이고 자위적 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데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박정천 노동당 비서와 국방과학부문 지도 간부들이 참관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인 28일 오전 6시 40분쯤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 쪽으로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비행거리는 200㎞에 못 미치고, 고도는 30㎞ 남짓으로 알려졌다.

기존에 알려졌던 북한 미사일과 다른 비행 특성을 보였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일각에서는 북한이 연초 개발 및 시험제작을 공언한 극초음속 무기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