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특례시 출범 원년] 복지혜택 개선, 지역경제 활성화…미래 '자족도시'로 성큼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00:05

지면보기

02면

고양시

 ‘고양특례시 시민추진단’ 발대식이 지난 6일 온라인으로 열렸다. 고양시는 시민추진단 구성으로 시민의 요구, 개선사항이 특례시 정책과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기대한다. [사진 고양시]

‘고양특례시 시민추진단’ 발대식이 지난 6일 온라인으로 열렸다. 고양시는 시민추진단 구성으로 시민의 요구, 개선사항이 특례시 정책과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기대한다. [사진 고양시]

고양시는 시 승격 30주년이자 ‘고양특례시’ 출범 원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2022년 1월 13일,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고양시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국회 본회의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의결되면서 고양시가 특례시로 지정됐다. 2014년 인구 100만 대도시로 진입한 지 6년 만이다.

고양시는 ‘고양 특례시 TF’를 구성, 준 광역시급 권한 확보를 위해 시민의 체감도를 1순위에 놓고 특례사무를 발굴하고 있다. 이와 함께 권한 확보를 위해 중앙부처 등에 지속해서 건의 중이다.

고양시에서 권한을 넘겨받기 원하는 사무로는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 ▶지역산업의 육성 및 지원 ▶공원녹지기본계획 승인 ▶관광지 지정 및 조성계획 승인 등이 있다. 또 ▶사회복지법인 설립 ▶공중접객업소 위생 개선 ▶보건환경연구원 설립 ▶응급환자 이송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하고 지역 현안의 신속한 반영이 필요한 사무들도 계속 발굴해 포함할 예정이다.

특히 체계화된 지식 파급을 위한 ‘인재개발원’, 지역 농가의 안정적 수익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익을 주기 위한 ‘특화작목 시험장’ 등의 설립을 위해 중앙부처에 법령 개정을 건의 중이다.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고양시립대’ 설립을 위한 개별법령 개정도 추진하고 있다.

고양특례시 시민추진단 발족

고양시는 100만 이상의 대도시인데도 그간 인구 3만 이상의 시군과 동일한 기초자치단체로 분류돼 원활한 행정·복지 서비스 제공에 한계를 겪어 왔다. 시는 그동안 예산 부족으로 추진하지 못했던 각종 국책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례시가 안정기로 접어들면 연간 1500억~3000억원의 재정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데, 이는 모두 교통·교육·복지 등 시민 혜택으로 돌아가게 된다.

시는 기초연금과 국민기초생활보장 등의 대상자 확대를 위해 보건복지부 기본재산액 고시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기존에는 복지 대상 선정 기준을 획일적으로 적용, 고양시는 대도시임에도 중소도시로 포함돼 불평등을 겪어왔다. 아울러 도시 인프라 확충, 인허가 처리 시간 단축, 부가가치 창출 기회 확대 등으로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도시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고양시자치분권협의회는 지난 6일 고양특례시 출범을 위해 ‘고양특례시 시민추진단’을 발족했다. 시는 시민추진단 구성으로 고양시민의 실질적 요구와 개선사항이 특례시 정책과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 10일에는 행정구역 조정을 통해 특례시에 맞는 행정규모를 갖추고 한층 만족도 높은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탄탄한 기반시설 갖춘 자족도시

고양시는 초대형 사업을 ‘to-city 고양이노베이션 허브’라는 통합 브랜드로 추진한다.

고양시는 초대형 사업을 ‘to-city 고양이노베이션 허브’라는 통합 브랜드로 추진한다.

인구 109만의 고양시는 창릉신도시 등의 택지개발을 앞두고 있어 인구 120만도 머지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점차 커지는 도시 규모와 함께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기반시설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양 시청사는 1983년도에 건립됐다. 인구 20만도 안 될 때의 군청사 건물을 아직 쓰고 있어서 안전에도 문제가 있고, 시 전체 부서의 60%가 주변 건물로 분산돼 시민의 불편도 크다.

이에 공사비 2013억원을 들여 연면적 7만3946㎡ 규모의 신청사를 2023년 착공 목표로 준비 중이다. 신청사 건립으로 각 부서가 한 곳으로 모여 좀 더 유기적인 업무 추진과 시민 만족도 향상을 기대한다. 시는 신청사가 고양특례시의 상징으로써 고양시의 미래 비전을 담은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양시는 도시 규모에 맞는 철도망 확보에 힘써 왔다. 지난 7월에는 시가 요구한 7개 철도 노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모두 반영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런 노력으로 고양시는 총 11개의 철도망을 갖게 됐다. 격자형의 촘촘한 철도망 구축으로 ‘수도권 30분 생활권’이 멀지 않았다.

고양시가 완성한 교통지도 위로 약 333만㎡의 자족용지도 채워진다. 고양시를 ‘자족도시’로 바꿔 줄 초대형 사업이 줄줄이 들어설 예정이다. 고양방송영상밸리, 일산테크노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CJ라이브시티가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착공할 예정이다. 시는 대규모 사업을 ‘to-city 고양이노베이션 허브’라는 통합 브랜드로 추진한다. ▶고양일산테크노밸리 ▶고양방송영상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CJ라이브시티 ▶장항공공주택단지 ▶GTX역 ▶IP 융복합 클러스터 등이 포함돼 있다.

시는 특례시로 출범하면 실질적인 권한 확보와 함께 중점 사업 추진에도 가속도가 붙어 각종 기반시설이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