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이젠 축구교실 사장님이야, 그래도 집안 서열 7위”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00:04

업데이트 2021.09.29 01:13

지면보기

경제 06면

인천 송도의 축구교실에서 만난 이동국과 수아, 시안, 설아(시계 방향). 장진영 기자

인천 송도의 축구교실에서 만난 이동국과 수아, 시안, 설아(시계 방향). 장진영 기자

“아빠는 백수야?” (이수아)

내달 이동국 FC 여는 오남매 아빠
“아이들 한 끼에 고기 10인분 먹어
대박이 시안, 축구 한다면 시킬 것
축구교실엔 여성 다이어트 반도”

“전 축구 선수지!” (이설아)

“백수였지. 아빠는 여기 축구교실 대표야, ‘사장님~’ 해봐.” (이동국)

지난해 은퇴한 이동국(42)이 쌍둥이 딸 설아(8)와 수아를 보며 ‘아빠 미소’를 지었다. 오남매 중 설아와 수아, ‘대박이(태명)’ 시안(7)은 ‘설·수·대’라 불린다. 이들의 유튜브 ‘대박 패밀리’는 구독자 26만명이 넘을 만큼 인기다.

23일 이동국과 ‘설수대’를 인천 송도에서 만났다. 이동국은 이곳에 이름을 내건 축구교실을 열었다. 실내·외 축구장 3개면 등 약 1000평 규모다. 쌍둥이 딸 재시·재아(14)는 테니스 훈련과 수업 때문에 함께하지 못했다.

인천 송도의 축구교실에서 만난 이동국과 설아, 수아, 시안(오른쪽부터). 장진영 기자

인천 송도의 축구교실에서 만난 이동국과 설아, 수아, 시안(오른쪽부터). 장진영 기자

축구교실 유니폼에 사자를 그렸네요.
동국 “축구교실 이름으로 ‘라이언 킹’을 고민하다가 ‘이동국 FC’로 정했어요. 유니폼 디자인은 이상봉 디자이너의 도움을 받았죠.”
아빠 머리카락이 사자 갈기 같아서 ‘라이언 킹’이라 불렸거든요. 여기, 아빠 젊었을 때 사진 보니 어때요?
설아 “우와. 사자 같아요. 아빠 젊었을 때는 긴 머리가 유행이었어요?”

수아 “옛날에는 저런 게 유행이었대.”

동국 “수아는 옛날에 있어봤어? 모르잖아.(웃음)”

시안 “아빠 스무 살 때 월드컵 나갔어요? 그래서 등 번호가 20번이에요?”

스무 살에 월드컵 나갔고, 마흔 살까지 뛰다 작년에 은퇴했어요.
수아 “아빠가 평생 은퇴 안 했으면 했어요.”

동국 “은퇴했으니 여기서 너희들을 가르쳐줄 수 있는 거야.”

시안 “은퇴했는데 왜 밖에 있는 시간이 더 많아요?”

동국 “축구도 하고, (예능) 촬영도 하고. 그래도 함께하는 시간이 늘었잖아.”

아이들이 아빠의 운동신경을 물려 받은 거 같아요.
시안 “설아 누나는 물구나무 선수예요. 전 축구가 1번 됐어요.”
‘설수대’는 꿈이 뭐에요?
시안 “전 진짜 축구선수가 꿈이에요.”

동국 “너 ‘뭉쳐야 쏜다(농구 예능)’ 따라갔을 때는 농구가 1번이라며. 그땐 농구선수 한다고 했잖아.”

설아 “시안이는 아빠가 하는 거 다 따라 해요. 수아도 재아 언니처럼 테니스가 좋다는데, 전 연기자 하고 싶어요.”

지난달 ‘설수대’가 ‘힘을 내요’란 음원을 발표했죠. 최연소 혼성그룹 같은데요.
동국 “코로나로 모두 지쳤는데, 다시 힘을 내자는 마음을 노래에 담았죠. 그런데 라이브가 안 되는 가수들이에요. 음원만 있는 가수들. 자기 노래 가사를 까먹는 가수들이 어디 있니?”

설아 “아빠도 못하잖아요. 우리 할 수 있어요.” (갑자기 노래 시작)

설수대 “예쁘게 차려입고, 예쁜 구두 신고, 예쁜 거리를 걷고 싶어요. 마스크 안 쓰고 맑은 공기 맡고 싶어요. 놀이터에서 신나게 놀고 싶어요. (중략) 조금만 웃어봐요. 내일은 오늘보다 조금 더 행복해 질 거예요.”

인천 송도의 축구교실에서 만난 이동국과 설아, 수아, 시안(왼쪽부터). 장진영 기자

인천 송도의 축구교실에서 만난 이동국과 설아, 수아, 시안(왼쪽부터). 장진영 기자

오남매라 좋은 점이 뭔가요.
동국 “심심할 틈이 없어요. 그래도 방향만 제시하면 자기들끼리 잘 놀아요. 밖에서 화장실도 쌍둥이끼리 다녀와요.”

설아 “수아랑 싸울 때도 있지만, 수아가 절 웃게 해줘서 좋아요.”

식비가 많이 나오겠어요.
동국 “애들이 한 끼에 고기 10인분 이상 먹어요. 저는 배달앱 VIP 등급이에요. 수아는 밥 먹을 때 제일 진지하죠. 저와 아내는 ‘먹는 덴 아끼지 말자’는 생각이에요.”
교육은 어떻게 하나요.
동국 “홈 스쿨링을 하다가 대안학교를 고민 중이에요. 제가 어릴 때 못해서 아쉬움이 남는 것들을 애들은 다 해봤으면 좋겠어요.”

설수대 “얼마 전에 장구를 배웠어요. 피아노랑 영어랑 중국어도 배워요.”

18세 나이에 K리그 최고 스타였던 아버지가 오남매를 뒷바라지하는 상황이네요.
동국 “제 아버지는 빠듯한 살림에도 뭐든 해주려고 하셨어요. 전 아버지처럼 꼼꼼하게는 못할 것 같아요. 아버지는 지금도 매일 일기를 쓰세요. 대부분 저에 대한 내용이에요.”
스타 출신으로 운동하는 딸을 키우는데요.
동국 “얼마 전 재아 테니스 대회를 갔더니 코로나 때문에 보호자는 못 들어오게 하더라고요. 설수대도 중요한 시기를 잃어버리는 거 같아요. 아이들은 피해자죠. 재아는 원래 ITF(국제테니스연맹) 해외 대회를 다녀야 하는데, 백신을 못 맞았어요. 격리 기간까지 감수할 엄두를 못 내고 있어요. 국내 대회만으로는 동기부여가 안 되죠. 재시는 모델과 디자이너를 꿈꿔요. 옷도 잘 입고 꾸미는 걸 좋아해요. 아이들은 자기가 행복한 걸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집안 서열’이 궁금한데요.
설아 “서열이 뭐에요? 아~ 순위. 엄마가 대장. 그다음 아빠. 재아 언니가 테니스 하니까 3번. 재시 언니가 4번. 5번은 수아 너 해. 내가 6번. 시안이는 꼴찌야.”

동국 “아빠를 7등이라고 했으면 무시하는 거니까…. 근데 아빠가 7순위 같은데. (웃음)”

이동국의 막내아들 시안. 장진영 기자

이동국의 막내아들 시안. 장진영 기자

축구교실은 다음달 개장한다던데요.
동국 “축구만 하다가 사람을 대하니, 이제 사회생활을 시작한 기분이에요. 전북 골키퍼 출신 홍정남 등이 지도해요. 전 오남매를 키워봤으니, 코치진과 미팅을 통해 방향성을 공유해요. 여성 다이어트 반도 있어요. 마스크를 쓰는 아이들이 너무 불쌍해요. 축구교실이 마음 놓고 뛰어놀 곳이 됐으면 좋겠어요.”
시안이가 아빠처럼 축구선수가 될까요.
설아 “시안이가 아빠처럼 축구장에서 뛰고, 월드컵에 나가면 신기하고 가슴 졸이면서 볼 것 같아요.”

동국 “저 나이에는 실력보다 축구를 좋아하는 게 중요해요. 시안이는 달밤에도 슈팅 훈련을 해요. 축구 한다면 시켜야죠. 참 엄마가 반대하는데…. 어찌 될지는 몰라요 (웃음).”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